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김영배 대통령 비서실 정책조정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김 민정비서관은 서울 성북구청장과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역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김영배 대통령 비서실 정책조정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김 민정비서관은 서울 성북구청장과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역임했다.
ⓒ 청와대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영배(52) 전 정책조정비서관을 신임 민정비서관으로 임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비서관 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부산 출신인 김 비서관은 서울 성북구청장,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으로 일했다.

기존 민정비서관직을 맡았던 백원우 전 비서관의 경우 사임 후에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백 전 비서관이 이후 2020년 총선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정비서관 인선으로 공석이 된 정책조정비서관에는 이진석(48) 전 사회정책비서관이 이동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신임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왼쪽부터) 신임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신임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왼쪽부터) 신임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울산 출신인 이 비서관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조정실장을 거쳤고,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부터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으로 일했다.

사회정책비서관 자리는 민형배(58) 전 자치발전비서관이 채우게 됐다.

전남 해남 출신인 민 비서관은 노무현정부 사회조정3비서관과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 등을 거쳤다.

새 자치발전비서관으로는 김우영(50) 전 제도개혁비서관이 임명됐다.

강릉 출신인 김 비서관은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사무총장, 서울 은평구청장 등으로 일했다.

이로써 작년 8월 청와대에 동시에 합류한 이른바 '구청장 출신 3인방'인 김영배·민형배·김우영 비서관은 모두 두 번째 자리로 이동한 셈이 됐다.

아울러 공석인 고용노동비서관 자리에는 조성재 한국노동연구원 노사관계연구본부장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종천 전 의전비서관 사표 후 의전비서관직을 홍상우 선임행정관이 대신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인사가 이뤄지리라는 관측도 있었으나 일단 이번 인사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