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경수 경남지사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했다.
ⓒ 더불어민주당

관련사진보기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여당과 정부에 "스마트산단 시범단지 지정을 조속히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김경수 지사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해, '스마트산단 시범단지 지정'과 관련해 "처음 가는 길이라 빨리 진행해야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경남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조선업을 중심으로 약간의 훈풍이 느껴지는 등 경남이 보릿고개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다"며 "그동안 정부가 함께 추진해 준 제조업 혁신에 조금 더 박차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를 통해 김 지사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과 청년들이 찾아갈 수 있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겠다"는 의지도 함께 전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경남도청에서 진행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보고회'에서 "정부는 2019년 스마트공장 보급과 스마트산단 추진을 포함한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예산으로 1조2,086억 원을 배정했으며,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을 3만 개로 늘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같은 자리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022년까지 스마트산단 10곳을 조성할 계획이며, 2019년 2월까지 선도 프로젝트를 수행할 국가산업단지 2곳을 우선적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해 지방선거 과정에서부터 "스마트공장, 스마트산단을 중심으로 한 제조업 혁신과 경남형 일자리 창출"을 강조해왔다.

김 지사는 "한반도 평화경제시대, 제조업을 중심으로 물류가공산업을 발전시켜나가는데 관세 등 제도적 한계들이 있다"며 "스마트항만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 특별히 관심을 갖고 집중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상임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또 민주당 소속 광역시장․도지사 14명이 함께했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 활력을 위해 올해 예산 조기 집행"을 시․도지사들에게 당부했으며, "서부경남KTX 등 예비타당성 면제를 추진 중인 SOC 사업을 다음주 초 의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했다.
ⓒ 더불어민주당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