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된 노영민 주 중국대사가 지난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된 노영민 주 중국대사가 지난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직원들에게 한 당부의 핵심은 '성과' '소통과 경청' '절제와 규율'이었다.

노 실장은 9일 오후 '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당부'라는 제목의 서신을 청와대 전체 직원들에게 보내 "성과를 내고, 소통하고 경청하고, 절제와 규율이 있는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노 실장은 이날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610일(20개월) 되는 날이라는 점을 강조한 뒤 "하지만 우리 앞에 놓인 도전은 간단하지 않다"라며 "성공한 정부, 성공한 대한민국을 위해 철저하게 대비하고 유능하게 응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8일) 대통령이 '공직사회 전체가 비상한 각오로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을 향해 나아가는 변화와 혁신의 주역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라며 "우리가 반드시, 지금 해내야 할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 실장은 세 가지를 당부했다. 첫 번째는 "성과를 내는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라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부터 강조해온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론'의 연장선이다. 그러기 위해서 "끊임없이 고민하고 치열하게 토론해 달라"고 했다.

두 번째는 "소통하고 경청하는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라는 것이다. 노 실장은 "현장을 찾아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도 지난 8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현장에서 답을 찾고, 국민들의 목소리를 피붙이의 하소연인양 경청해 달라"라고 주문한 바 있다(관련 기사 : 문 대통령 "가짜뉴스 조직적 유통, 단호하게 대처해야").  

세 번째는 "절제와 규율의 청와대가 되어야 한다"라는 것이다. "사무실마다 벽에 걸린 '춘풍추상' 문구를 다시 한번 생각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청와대 기강해이 논란 등을 염두에 둔 주문이다. 

전날(8일) 인사가 발표된 직후 노 실장은 "좀 일찍 (청와대에) 와서 몇 개 방을 둘러봤는데 '춘풍추상'(春風秋霜)이라는 글이 다 걸려 있었는데 비서실에 근무하는 모든 사람들이 되새겨야 할 사자성어다"라고 말했다(관련 기사 : 노영민 신임 청 비서실장의 일성 "춘풍추상, 비서실 모두 되새겨야할 말").

춘풍추상은 '스스로에게는 가을 서리처럼, 상대방에게는 봄 바람처럼 대하라'는 '지기추상 대인춘풍'(知己秋霜 對人春風)에서 나온 말이다. 자신에게는 엄정하게, 남에게는 너그럽게 대해야 한다는 뜻이다.

이날 노 실장은 첫 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한 뒤 청와대 여민관을 방문해 400여 명에 르는 직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