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산 이쟈클린 이주여성대표 등 일행이 7일 필리핀 전통음식 ‘비코’를 만들어 김지수 경상남도의회 의장을 찾아왔다.
 양산 이쟈클린 이주여성대표 등 일행이 7일 필리핀 전통음식 ‘비코’를 만들어 김지수 경상남도의회 의장을 찾아왔다.
ⓒ 경남도의회

관련사진보기

 
양산 이쟈클린 이주여성대표 등 일행이 7일 필리핀 전통음식 '비코'를 만들어 김지수 경상남도의회 의장을 찾아왔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12월 양산지역 필리핀 이주여성이 가정폭력에 의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김지수 의장과 표병호, 성동은, 김경영, 김영진 의원이 양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마련된 추모식장을 직접 방문하여 조문하고, 관계자를 격려한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이쟈클린 대표는 "필리핀에서 이역만리 한국까지 와서 행복한 가정을 꿈꾸던 이주여성이 가정불화로 인해 안타깝게 사망한 사고에 의장님과 도의원께서 직접 방문하여 위로해주시고, 보내주신 관심 덕분에 고국에서 장례절차를 무사히 마쳤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필리핀 전통음식을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김지수 의장은 "경남도에서는 이주여성의 한국사회 적응과 정착을 위해 연간 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이주여성의 인권보호와 가정폭력 사건은 여전히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재발방지를 위한 도의회 차원의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