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합의문 서명 마친 북-미 회담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 합의문 서명 마친 북-미 회담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6월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 케빈 림/스트레이츠 타임스 제공

관련사진보기

미국이 북한 문제에서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려고 '정상 대 정상' 협상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과거 정부들과 큰 차이가 있다"라며 "우리는 북한과 정상 대 정상(leader to leader) 협상을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개인적으로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이는 (과거의 협상과는) 완전히 다른 요소를 추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과거 6자 회담에 대해 "각국 간 견해차로 효과적인 협상에 실패했다"라며 "6명이 한 방에 들어가면 의견 충돌이 발생하고, 시간도 훨씬 더 많이 걸린다"라고 밝혔다. 중국과 러시아가 주장하는 다자 구도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4개 분야에 대한 합의 사항을 도출했고, 내년 초 열리길 희망하는 2차 정상회담에서 이를 이행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바를 지킨다면 북한에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바라는 바이고, 북한도 그것을 바라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나워트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협상 성과를 비판하는 언론을 향해서도 반박에 나섰다. 그는 "우리가 충분히 멀리 가지 않았다고 놀리고 싶어 하는 언론이 많다"라며 "아직 충분하지 않지만, 우리는 북한 비핵화를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발간한 미공개 북한 미사일 기지 관련 보고서를 놓고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전략을 비판하는 언론과의 논쟁에서 결코 밀리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는 "우리는 갈 길이 멀고, (북한에) 외교적 기회를 주는 것을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현시점에서 계획된 북미 간 고위급 회담 일정은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