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산시 고교평준화추진위원회'는 “고교평준화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희망이 끊어진 자리에 다시 희망은 시작된다”고 했다.
 "양산시 고교평준화추진위원회"는 “고교평준화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희망이 끊어진 자리에 다시 희망은 시작된다”고 했다.
ⓒ 양산시 고교평준화추진위원회

관련사진보기

 
논란을 빚었던 경남 양산지역 2020학년도 고교평준화 시행이 무산됐다. 11월 12일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여론조사 결과 찬성 54.53%로, 평준화 조건인 60%에 미달해 당장에 시행할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여론조사 전문전문업체인 (사)경남미래사회연구원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8일까지 10일간 실시한 양산 고교평준화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4.53%가 찬성하였다고 밝혔다.

'경남도 교육감의 고등학교 입학전형 실시지역 지정 및 해제에 관한 조례'에는 여론조사에서 60% 이상 찬성할 경우 실시 지역을 지정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이번 양산지역 평준화 찬성률은 60%에 이르지 못해 추진할 수 없게 된 것이다.

대상별 찬성률은 교직원이 76.49%로 가장 높았으며 학생 52.39%, 학부모 54.09%, 학교운영위원 53.85%, 시‧도의원 58.33% 등으로 비교적 고른 찬성 의견을 보였다. 전체 응답자 1만 2345명 중 5481명(44.39%)이 반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양산시 소재 중학교 1·2학년 학생과 학부모, 중학교 교직원과 학교운영위원, 양산지역 지방자치단체 의회 의원 등 1만 2826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96.25%(1만 2345명)가 응답하여 매우 높은 관심을 보였다.

도교육청 최둘숙 중등교육과장은 "그 동안 고교평준화 추진을 둘러싸고 지역에서 찬반 여론으로 양분되어 안타까운 측면이 있었다"며 "이번 여론조사로 교육에 대한 양산시민의 높은 관심과 애정을 확인했고, 추진과정에서 나타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앞으로 관련 정책 추진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고교평준화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그동안 고교평준화를 찬성해온 '양산시 고교평준화추진위원회'는 이날 낸 자료를 통해 "고교평준화는 끝이 아닌 시작이다. 희망이 끊어진 자리에 다시 희망은 시작된다"고 했다.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이들은 "이것은 평준화 기준에 미달되었을 뿐이지 여러 악조건 속에서도 과반을 이끌어 낸 양산시민의 강한 열망이 담긴 숫자로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2017년 9월부터 시작된 양산시 고교평준화의 바람은 계절을 한 바퀴 돌고 다시 익숙한 한 계절에 와서 정리를 하게 되었다"며 "수 십 번의 길거리 선전전과 악조건 속에서의 학부모 설명회, 그리고 이른 아침의 평준화 선전전 등 평준화를 열망하는 양산의 교사들과 학부모들의 아름다운 참여를 알기에 결과보다는 건강한 과정과 노고에 존경과 감사함을 전한다. 이것은 단지 시작일 뿐 끝이 아니다"고 했다.

이들은 "양산시 고교평준화 추진위는 모든 이념과 정치적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 오직 '교육'하나만을 지향하며 여기까지 달려왔기에 어떠한 후회도 없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이 과정에서 학부모도 아닌 특정 학원장과 반대측이 보여준 고발사태나 교사들을 향해 감시를 하겠다는 엄포성 발언으로 교권을 흔들었던 점, 설명회에서 설명하는 장학사에게 녹취를 하겠다는 협박성 발언으로 어떠한 설명도 정확하게 들을 수 없었던 점, 조례에 의해 진행되는 것임에도 평준화에 대한 가정 통신문 등 학생, 학부모들에게 기초적인 안내조차 제대로 제공되지 않은 점은 심히 유감이고 아쉽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양산의 아이들은 계속 자라고 있으며 도시는 점점 커가고 있다"며 "고등학교가 입시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도 아니며, 아이들의 어린 시절을 어느 누구도 성적으로 재단할 수는 없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고교평준화는 교육의 체질을 바꾸자는 건강한 운동이며 앞으로도 필요를 느끼는 누군가에 의해 다시 빛을 보리라 기대한다"며 "이제 양산시 고교평준화는 끝이 아닌 시작의 자리에 섰다. 희망이 끊어진 자리에 늘 새로운 희망이 시작되었듯, 양산시 고교평준화는 새로운 희망의 얼굴로 시작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