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소송에 참여한 원고들이 항소법원이 내린 판결에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르헨다(Urgenda)
 소송에 참여한 원고들이 항소법원이 내린 판결에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르헨다(Urgenda)
ⓒ 우르헨다(Urgenda)

관련사진보기



네덜란드 헤이그 항소 법원이 지난 10월 9일 역사에 남을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네덜란드 정부에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 대비 최소 25% 감축"할 것을 주문했다. 2015년 네덜란드 환경단체 우르헨다(Urgenda)는 약 900명의 시민과 함께 '정부가 기후변화 대응에 소홀히 하는 것은 국민 건강권과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정부에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 강화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2개월 뒤 헤이그 지방법원은 우르헨다의 손을 들어 정부에 '감축량을 기존 17%에서 25~40% 수준으로 늘려야 한다'고 판결 내렸다.

이에 네덜란드 정부는 '2020년 안에 25%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사법부는 '행정부의 정책 기조에 관여할 권한이 없다'면서 항소를 제기했다. 항소법원은 탄소배출 감축이 정부의 책무임을 강조하는 우르헨다와 뜻을 같이하며 유럽인권보호조약(ECHR)에 명시된 '국민의 생명과 가정생활을 보호해야 할 국가의 법적 의무'에 근거해 판결을 내렸다고 밝혔다. 즉 법원은 네덜란드가 당사국으로 가입한 ECHR(유럽인권재판소)이 효력을 갖도록 판결을 내릴 권한이 있기 때문에 정부의 주장에 대해서 인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세계 시민사회는 이번 판결이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이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공식화했다는 점에서 기후정의 실현에 진일보했다고 평가한다. 현재 노르웨이, 독일, 미국, 콜롬비아 등 전 세계 각지에서 이와 비슷한 소송이 국가와 화석연료 기업을 상대로 진행 중이다. 지난 5월 환경운동연합이 회원단체로 가입한 국제 환경단체 '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은 초국적 석유기업 쉘이 지난 30년간 기후변화에 미치는 악영항을 충분히 알고도 화석연료 개발 사업에 열을 올려왔다며 이에 대한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국내 기업과 공적수출신용기관이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지에 석탄화력발전 투자 및 건설 사업을 추진하며 문제가 되고 있다. 쉘은 그들의 국경을 초월한 사업 활동이 미친 영향에 대해 전 지구적인 차원에서 책임질 것을 요구받고 있다. 한국 정부와 기업은 앞선 기후소송 사례들이 시사하는 바를 결코 무시해서는 안 될 것이다.

덧붙이는 글 | 글쓴이 김혜린씨는 환경운동연합 국제연대 담당 활동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