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군에서 자살하는 병사 수가 매년 감소하는 반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간부 수는 오히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군 전체 자살자 수는 2014년 67명, 2015년 57명, 2016년 54명, 2017년 51명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그런데, 이를 병사와 간부, 군무원으로 나눠 보면 차이가 있었다.

병사 자살자 수는 2014년 40명, 2015년 22명, 2016년 21명, 2017년 17명으로 눈에 띄게 감소했고, 군무원 자살자 수도 2014년 6명, 2015년 4명, 2016년 4명, 2017년 3명으로 완만한 하락세를 보였다. 하지만 부사관과 장교 등 간부 자살자 수는 2014년 21명, 2015년 31명, 2016년 29명, 2017년 31명으로 오히려 증가세였다.

이 같은 통계는 군내 자살 방지 대책이 주로 병사에 집중돼 상대적으로 간부에 소홀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최 의원은 분석했다.

최 의원은 "병사뿐 아니라 부사관, 장교 등 간부에게도 관심을 기울여 군 자살 방지 대책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