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비상대책회의 참석하는 김병준-김성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와 지도부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비상대책회의 참석하는 김병준-김성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와 지도부들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사고 당협 22곳을 제외한 231곳의 당협위원장 전원 사퇴를 결정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인적 쇄신' 시작으로 볼 수 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부산에서 열린 국제아카데미 강연자로 나서 "추석을 쇠면 전체 당협위원장의 사표를 다 받은 뒤 새롭게 심사를 통해 재임명하겠다"라며 "이제부터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간다, 당의 가치·비전을 정립했으니 새로운 철학에 어떤 사람이 맞고 안 맞는지를 따져보자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협위원장 전원 사퇴의 의미는 21대 총선 전 현역 의원 및 당협위원장의 기득권을 모두 거두고 새 출발을 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오전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이를 의결했다. 당협위원장 231명은 오는 10월 1일 자로 일괄 사퇴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20일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에) 반대가 있을 수가 없다, 미온적인 부분도 없을 수가 없다"라며 "모든 분들이 당이 비상 상태에 있다는 것을 알 것이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이해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인위적인 인적청산 아냐, 사실상 당무감사랑 같은 선택"

그러면서 '인위적인 인적청산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인위적인 인적청산이라고 하면, 특정인이나 특정계파를 지목해서 그분들에 대해서 처리를 하는 것"이라며 "이것은 그게 아니라 사실상 매년 하는 당무감사랑 같은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무감사 상 여러 절차가 복잡한 게 있으니깐 일괄 사퇴로 처리한 것이다, 당의 업무적인 절차이지만 강도가 좀 강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즉, 중앙당이 당무감사를 진행하고 그에 따라 당 조직강화특위(조강특위)를 통해 당협위원장 사퇴 혹은 유지 등을 결정하는 통상적인 절차 대신 '전국 당협위원장 일괄 사퇴'를 택했다는 얘기였다. 실제로 한국당은 추석 전후로 당무감사 공고를 내고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결정으로 당무감사를 생략하게 됐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당무감사는 60일간의 공고 기간이 필요하고, 감사 후에 다시 조강특위를 구성해야 한다"라며 '비대위의 부족한 시간'을 당무감사 생략 이유로 밝혔다. 그러면서 "조강특위를 통해 '여기는 문제가 없는 당협이다' 하면 우선적으로 재임명 절차를 빠르게 밟으려고 한다, 일단 상당수는 아마 빠르게 재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강특위의 심사기준에 대해서는 "특위 위원, 비대위, 시도당 위원장들과 협의해 결정할 사안"이라며 구체적으로 답하진 않았다. 다만 "당의 가치·비전을 정립했으니 새로운 철학에 어떤 사람이 맞고, 안 맞는지를 따져보겠다"라고 밝혔던 자신의 인적쇄신 기준과 동떨어지진 않을 것이라는 점은 우회적으로 밝혔다.

이에 대해 그는 "그동안 비전과 가치를 설정하는 작업 등 당내 혁신을 하면서 '인적 쇄신을 안 하겠다'고 한 적은 없다"라며 "인적 쇄신을 포함한 당헌·당규 개정 등 여러 혁신안을 사실상 12월 말까지 완료해 내년 2월께 전당대회를 치를 수 있게 하겠다"라고 설명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