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메르스 안내문 붙인 서울대병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입구에 메르스 안내문이 붙어있다.
▲ 메르스 안내문 붙인 서울대병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입구에 메르스 안내문이 붙어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월요일에는 환자가 많은데 이 정도면 한가한 것이다. 원래는 그야말로 쉴 틈 없이 번호표를 뽑아 드리는데 오늘은 방문이 30% 정도 적은 것 같다. 급하지 않은 분들은 방문을 미루시는 것 같다."

10일 오전 9시 30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본관 입구 부근에서 방문객들에게 번호표를 뽑아주는 자원봉사자 김아무개(60년생)씨는 마스크를 낀 채 말했다. 김씨는 "(방문객 중) 마스크를 달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신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자가 격리돼 있는 서울대병원에는 불안과 차분이 공존하고 있었다. 방문객들의 길안내를 도와주는 병원 직원들은 "메르스 때문에 오늘 사람이 적을 것 같다"라고 서로 이야기하고 있었다. 응급의료센터 입구에 붙어있는 '메르스 안내문'이 긴장감을 높였다.

하지만 방문객을 상대하는 이들을 제외하고는 서울대병원에서 메르스 여파를 체감하기는 어려웠다. 마스크를 쓴 채 병원에 오는 방문객들이 간간이 눈에 띄었지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들이 훨씬 더 많았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일 쿠웨이트를 거쳐 두바이를 경유한 A씨(61)에 대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내렸다. A씨는 6일 밤 10시 35분 아랍에미리트 항공 EK 860편으로 쿠웨이트를 출발해 7일 새벽 1시 10분쯤 UAE 두바이에 도착했다. 이어 7일 새벽 3시 47분 아랍에미리트 항공 EK 322편을 타고 7일 오후 4시 51분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A씨는 현재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3년 전 학습효과' 불안하긴 하지만 "괜찮다" 반응
 
메르스 확진환자가 격리돼있는 서울대병원 메르스 확진환자가 격리돼있는 서울대병원
▲ 메르스 확진환자가 격리돼있는 서울대병원 메르스 확진환자가 격리돼있는 서울대병원
ⓒ 신지수

관련사진보기



메르스 환자가 격리돼있는 진료지원동 3층 39병동 앞을 지키는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일반 환자들이 오는 병동과는 분리돼있다"라며 괜찮다고 했다. 39병동과 연결돼있는 어린이병원 구역 화장실을 청소하는 한 미화원은 "음압병동이 따로 있어 괜찮다"라며 "불안하지 않다"라고 했다. 그는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일하고 있었다. 그는 "3년 전에 한 번 겪었으니 이번에는 훨씬 안전하게 대처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했다.

병원을 찾는 환자와 보호자들은 불안하다면서도 막연한 공포심을 갖지는 않았다. 남편 항암치료차 병원을 방문한 이미영(65년생)씨는 "병원에 오기 전에 고민하긴 했다"라면서 "일단 격리가 됐고 며칠 지났으니 괜찮을 것 같아서 왔다"라고 했다.

이씨는 "격리병동이 어딘지 모르지만, 남편에게 최대한 동선을 줄이라고 했다"라면서도 "남편은 환자니까 마스크를 쓰지만 난 괜찮다"라고 했다. 안과 진료를 받으러 온 김은정씨도 "많이 불안했지만 예약했으니 왔다"라며 "몸 상태도 안 좋고 예약 잡기가 힘들어서 안 올 수가 없었다"라고 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현재(10일 오전 11시 30분)까지 파악된 밀접접촉자(확진환자와 2m이내에 접촉한 사람)는 총 21명이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는 않았으나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다가 발열, 기침 등의 증상으로 의심환자로 분류됐던 영국인 여성(24)도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오후 중 2차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메르스 환자 발생에 주의하는 시민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메르스 걱정하는 학생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메르스 걱정하는 학생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내원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손 소독제로 메르스 예방하세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내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손 소독제가 놓여 있다.
▲ "손 소독제로 메르스 예방하세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이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내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손 소독제가 놓여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