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영배

관련사진보기


지난 6일 오후 11시 22분경 서울 상도4동 공동주택 공사장 축대가 붕괴되고, 인근 상도초등학교 부설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져 주민들이 심야 대피했다.
 
 
ⓒ 김영배

관련사진보기


사고 발생 시간이 퇴교·퇴근 시간인 심야 시간대라서 그런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 김영배

관련사진보기


관할 동작구청과 소방서, 경찰서 등은 심야에 출동해 현장을 통제·관리하고 있다.
 
 
ⓒ 김영배

관련사진보기


7일 오전 9시경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는 이창우 동작구청장 남궁용 도시안전국장이 배석했다.
 
 
ⓒ 김영배

관련사진보기


박 시장은 위험안전 예방진단과 관리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관계기관이 협조해 사고조사 및 추가 붕괴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해줄 것"을 이 구청장 등에게 당부했다.

피해를 우려해 대피한 주민들은 현재 25세대 54명이다. 이들은 호·모텔 4개소에 19세대 45명, 주민센터에 1세대 1명, 개인별도 치소에 5세대 10명이 대피중이다.

이 사고 조치를 위해 동원된 인원은 구청 55, 소방 44, 경찰 30, 한전·가스 4명 등 133명이다. 장비는 구청 10, 소방 14, 경찰 4, 기타 5식 등이다.

한편, 이날 오전 주민대피소인 상도 4동 주민센터에서는 김해룡 구청 건축과장의 브리핑이 있었다. 이 자리에서 김 과장은 "어젯밤과 오늘 오전에 사계의 전문가 5명이 투입돼 안전점검을 했으나 추가 붕괴의 징후나 우려는 없는 것으로 보이니 귀가해 생활해도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일부 주민은 구청의 인허가 문제와 공사관리를 지적했다. 인근 상도초등학교의 또 다른 쪽도 안전에 문제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현장 취재기자단은 박 시장에게 '교육청을 통해 오래 전부터 안전위험 신고가 들어갔다는 얘기가 있는데 알고 있는냐'고 묻기도 했다. 구청 등 당국은 사전 안전신고가 들어 왔었다는 사실을 언급한 적이 없다.

동작구청은 인근에 임시 사고상황실을 설치하고 현장 안내 및 조치를 하고 있다. 김미자 전산홍보과장이 창구 역을 맡고 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행정안전부 안전관찰위원 겸 안전보안관, 국민예산감시단, 국민안전진흥원/대한안전연합/서울시민파수군협회 고문, 한국안전방송신문, 위키트리, 내손안에서울 등 시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