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현대자동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의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떼의 출시 및 시승 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현대자동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의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떼의 출시 및 시승 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 현대차

관련사진보기


현대자동차가 '국민 준중형 세단' 아반떼의 부분변경 차종을 출시했다. 활공하는 제트기에서 영감을 받아 차량의 앞뒤 디자인을 신차급으로 변경했고, 1.6L 가솔린 엔진을 추가했다. 

6일 현대차는 경기도 남양주시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떼의 출시 행사를 열고, 이날부터 차량 판매를 시작했다. 이광국 국내영업본부장(부사장)은 "아반떼는 현대차 라인업 중 남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면서 "세대를 거치며 진화할 때마다 준중형 세그먼트에서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아반떼를 소개했다. 

현대차는 더 뉴 아반떼를 개발하면서 3가지 부문의 변화에 초점을 맞췄다. 신차급의 디자인 변경과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탑재, 그리고 향상된 성능과 경제성을 동시에 확보하는 것이다. 

6세대 신형과 완전히 다른 얼굴의 더 뉴 아반떼는 '지면을 스치듯이 낮게 활공하는 제트기'에서 영감을 받아 새롭게 디자인됐다. 기존 아반떼가 안정감을 추구했다면 부분변경은 역동성에 중점을 뒀다. 

구민철 외장디자인실장은 "기존 아반떼의 디자인은 평면적이고 (성능의) 기본기를 강조하는 식이었다면 더 뉴 아반떼는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측면을 드러내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후드와 펜더(바퀴 위를 덮는 부분)의 형태까지 바꿨다. 흔히 부분변경 차량의 경우, 라디에이터 그릴과 전면등의 디자인은 변경하되, 후드와 펜더까지는 손을 대지 않는다. 하지만 더 뉴 아반떼는 모두 바꿨다. 
 
 현대자동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의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떼의 출시 및 시승 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현대자동차는 6일 경기도 남양주시의 스튜디오 담에서 더 뉴 아반떼의 출시 및 시승 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 현대차

관련사진보기


구 실장은 "후드와 펜더를 바꿔야 더 많은 변화가 가능하리라 생각했다"면서 "이 덕에 기존보다 과감하고 혁신적인 램프(전면등)의 형태를 구현해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 뉴 아반떼의 전면등은 화살촉 모양을 하고 있으며 후면등은 화살이 날아가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그는 "기존보다 그릴이 옆으로 더 넓어져 램프와 교차하는 형태로 마무리됐다"면서 "이는 앞으로 나올 차들의 방향성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더 뉴 아반떼는 범퍼 아래의 방향지시등을 삼각형 형상으로 마무리해 전면등과 조화를 이루도록 했다. 또 검은색 에어커튼 가니쉬를 더해 전투기 날개 형상의 단단한 모습을 부여하면서 낮고 안정적인 자세를 완성했다.

동력계에도 완전히 새로운 엔진과 변속기가 추가됐다. 기아자동차가 올 뉴 케이(K)3로 먼저 선보였던 현대기아차의 3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이 더 뉴 아반떼에도 탑재됐다. 여기에 무단변속기인 아이비티(IVT)를 조합해 주행 성능과 연비 효율을 모두 개선했다는 것이 회사 쪽 설명이다. 1.6 가솔린 엔진과 IVT는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f·m의 힘을 낸다. 공인연비는 리터당 15.2 km다. 

디젤과 액화석유가스(LPG)인 엘피아이(LPi)엔진도 운영된다. 디젤 차량은 1.6 엔진과 7단 DCT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0.6kgf·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연료 효율은 리터당 17.8km다. LPi는 LPi 1.6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이며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5.5kgf·m의 동력성능을 제공한다. 

또 더 뉴 아반떼는 준중형 차급 최초로 안전하차보조(SEA)가 적용됐다. 이는 현대차가 신형 싼타페로 처음 선보였던 안전사양으로, 후측면에서 다른 차량이 접근하면 차가 알아서 문을 잠금 상태로 유지하는 기능이다. 또,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후방교차충돌경고(RCCW) 등의 주행지원 시스템을 더해 안전 및 편의성을 강화했다.

이밖에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도를 높여주는 서버형 음성인식, 카카오 i와 재생 중인 음악을 인식해 해당 곡의 정보를 찾을 수 있는 사운드하운드,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의 편의 사양이 추가됐다. 

국내 판매 가격은 가솔린 1.6이 1551만 원~2214만 원이며 디젤 1.6이 1796만 원~2454만 원, LPi 1.6이 1617만 원~2010만 원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