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가을바람이 술상의 안주인 지금, 동해 전천의 밤길을 걸으니 가을바람이 분다. 푸른갈대는 허리가 휜다. 근 9주정도 이어졌던 100년만의 길었던 폭염을 보내고 맞이하는 가을바람이라 위대함(?)까지 느낀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폭염과 태풍이 지난 후 이곳 전천도 아침 저녁 여행자들과 가족들이 손에 손을잡고 걷기에 열중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이 가을바람은 언제 물러가고 또 찬겨울을 맞이 할지는 모르겠지만 그때까지는 가을바람을 즐기라고 외치고 싶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살랑살랑 부는 가을바람과 느끼며 맑은 공기를 마시며 걷는 전천의 가을, 신선이 따로없다.

해맑은 모습의 가족단위 걷기인구는 가을을 맞아 점점 더 증가하고 있다. 이글을 보는 모두가 올 가을은 바람과 함께하는 걷기에 도전했으면 한다. '걷기'를 통해 육체적 건강, 정신적 건강도 함께 지키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2017 GTI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