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용산참사 유가족 "이명박, 김석기 처벌하라" 용산참사 유가족과 생존 철거민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석기 전 경찰청장의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 용산참사 유가족 "이명박, 김석기 처벌하라" 용산참사 유가족과 생존 철거민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석기 전 경찰청장의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저희 남편은 먹고살기 위해 망루에 올라갔는데, 그런 사람을 무차별하게 과잉진압해 죽였다. (용삼참사 유가족, 김영덕 씨)

"과잉진압 지시한 이명박 김석기를 처벌해 달라" (용산참사 생존자 김창수 씨)

"용산참사의 철저한 진상규명, 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 밝혀라"(용산참사 진상규명 및 재개발제도개선위원회 이원호 사무국장)

용산 참사 피해자들의 말이다.  
 

5일 오전 11시 30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용산 참사 유가족과 생존자, 시민사회단체 등 10명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이하 진상조사위원회)가 용산 참사 사건의 조사결과를 발표해서다. 거리에 선 용산 참사 피해자들은 '책임자 처벌'과 '국가 사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앞서 오전 11시, 진상조사위원회는 지난 6개월간 조사한 용산참사 사건의 결과를 발표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경찰지휘부가 안전대책이 미비한데도 진압을 강행했다"라며 "사건 이후에도 진상규명보다 경찰공권력 행사의 정당성을 홍보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줄이면 이렇다. 먼저, 당시 청와대 행정관은 용산 참사 사건의 파문을 막기 위해 강호순 연쇄살인 사건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라고 이메일을 보냈다. 

(관련 기사: "용산사태 대응 위해 '연쇄살인' 적극 홍보" "청와대 경찰에 이메일 공문..."촛불 차단")

경찰특공대가 계획된 작전을 변경, 농성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무시한 채 무리한 작전수행을 한 사실도 확인됐다. 1차 진입 후 유증기 등으로 화재 발생 위험이 높은데도 경찰지휘부가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관련 기사: "겁먹었냐"던 경찰 지휘부의 윽박...'용산참사'로 이어져)

이날 기자회견 현장에선 '억울'하고 '원통'한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용산참사 유가족 전재숙 씨는 "살고자 망루에 올라갔던 사람들이 과잉진압으로 (망루에 올라간 지) 24시간도 되지 않아 죽었다"라며 "하지만 이걸 지시했던 김석기는 금배지를 달고 국회를 활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권명숙씨는 "(지난 2009년) 쌍용자동차 진압사태는 백주대낮에 무자비하게 특공대를 투입해 폭행했다. 용산은 어두운 밤에 그랬다. 결과는 뻔하다"라며 "그동안 은폐하고 조작한 것을 진상 규명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용산 참사 생존자이자 피해자인 김주환씨는 "경찰이 선량한 시민을 도심테러범으로 매도하고 부모를 죽인 죄인으로 만들어 감옥살이 하게 했다"라며 "책임자들이 용서를 빌고 법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래군 인권재단 소장도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김석기가 당시 (서울경찰청) 청장실 옆에 상황실이 마련되어 있었는데도 무전기가 꺼져 있어서 상황을 몰랐다고 하며, 비겁한 짓을 해왔다"라며 "경찰이 과잉진압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이명박) 청와대와 관계가 없었는지도 밝혀야 한다"라고 말했다.

용산 참사 진상규명 및 재개발제도개선위원회 조희주 대표는 "국가폭력으로 6명이 돌아가셨다. (경찰) 진상조사위원회의 발표는 국가의 살인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진실규명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처벌할 수 있게 재수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용산참사 유가족 "이명박, 김석기 처벌하라" 용산참사 유가족과 생존 철거민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석기 전 경찰청장의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 용산참사 유가족 "이명박, 김석기 처벌하라" 용산참사 유가족과 생존 철거민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석기 전 경찰청장의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용산참사 유가족 "이명박, 김석기 처벌하라" 용산참사 유가족과 생존 철거민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석기 전 경찰청장의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 용산참사 유가족 "이명박, 김석기 처벌하라" 용산참사 유가족과 생존 철거민들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안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석기 전 경찰청장의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태그:#용산참사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