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낮에는 아직 햇살이 따갑지만 바람은 시원하다. 하늘은 높고 흰 구름도 둥실 떠있어 가을을 느끼게 한다. 이런 햇살과 바람이 곡식을 여물게 한다. 5일 오후 2시 독바위역에서 내려 대호아파트 뒤쪽에서 족두리봉을 오른다. 이마에서 땀방울이 떨어지지만 시원한 바람이 불어 상쾌한 기분으로 산을 오른다. 구름은 빠르게 흘러 다양한 모습을 연출한다.
 
 북한산 탕춘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북한산 탕춘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족두리봉을 오르며 바라본 서울시내 풍경
 족두리봉을 오르며 바라본 서울시내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족두리봉 정상에서 바라본 향로봉
 족두리봉 정상에서 바라본 향로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향로봉으로 가면서 바라본 족두리봉
 향로봉으로 가면서 바라본 족두리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탕춘대에서 바라본 비봉
 탕춘대에서 바라본 비봉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탕춘대에서 바라본 시내 풍경
 탕춘대에서 바라본 시내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족두리봉 정상에 올랐다. 한 남성이 정상에 앉아 북한산을 바라보며 감상에 젖어있다. 파란 하늘에 구름이 둥실 떠 있고, 구름은 빠르게 흐르며 끊임없이 새로운 그림을 그린다. 미세먼지가 없어 시야도 좋다. 북악산, 인왕산, 남산이 손에 잡힐 듯 가깝다.

족두리봉을 내려와 향로봉으로 향한다. 향로봉으로 가다가 족두리봉을 바라보니 족두리봉 뒷 배경이 너무 아름답다. 향로봉으로 가다가 향로봉을 오르기 전 우측 탕춘대 쪽으로 걸어간다. 탕춘대에서 시내를 바라보니 시내 건물들이 가까이 보는 것처럼 선명하다. 탕춘대 바위 위에 앉아 한동안 휴식을 취하며 하늘의 구름을 감상한다. 상쾌한 바람이 불어와 가슴까지 시원하게 해 준다.

태그:#북한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사진] 대둔산의 가을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