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전거도로를 타고 온 이용객이 각종 쓰레기가 뒤엉킨 도로를 보고 망연자실했다.
 자전거도로를 타고 온 이용객이 각종 쓰레기가 뒤엉킨 도로를 보고 망연자실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지난 3일 폭우로 불어났던 강물의 수위가 낮아지고 있다. 물 밖으로 드러난 자전거도로 시설물은 깨지고, 휘어지고, 밑바닥이 유실되는 등 처참한 몰골이다.

5일 찾아간 금강은 어제보다 수위가 2m가량 낮아진 상태다. 어제까지 불어난 강물에 침수되어 통행할 수 없던 자전거도로를 찾아갔다. 첫 번째로 찾아간 충남 공주시 검상동 자전거도로에는 오토바이 두 대가 자전거도로를 막아 놓았다.

질퍽거리는 펄은 자전거도로 3m 위까지 올라와 있었다. 차량용 타이어부터 스티로폼, 물병, 일회용품까지 각종 쓰레기가 주변에 널브러져 있다. 도로 양쪽에 설치한 펜스에도 각종 쓰레기가 잔뜩 걸리고 철근 시설물은 휘어져 땅바닥에 뒹굴고 있다. 도로 양쪽 사면에 지탱해놓은 바윗덩어리는 빗물에 떠내려가고 구덩이까지 움푹 파였다.


 
 충남 공주시 검상동 물 빠진 자전거도로에서 두 명의 어르신이 낚시를 즐기고 있다.
 충남 공주시 검상동 물 빠진 자전거도로에서 두 명의 어르신이 낚시를 즐기고 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오토바이를 타고 온 두 명의 어르신이 낚시하고 있었다. 심심해서 나왔다는 어르신들은 옛날 금강에서 물고기를 잡았던 이야기를 경쟁적으로 했다. 그러면서 4대강 자전거도로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옛날에는 붕어, 잉어, 메기도 참 많았는데 지금은 없어. 가끔 나오면 먹지도 못하는 (부르길) 월남 붕어만 나와. 배스도 많아. 그놈들이 물고기 알을 다 먹어서 토종 물고기 씨를 말려 버렸어. (자전거도로) 맨날 고치면 뭐해, 비만 오면 또 무너져 내릴 것을. 강변에 (자전거도로) 포장은 MB가 잘못한 것이여."

어르신이 신나게 떠드는 동안에 자전거를 타고 온 이용객이 급브레이크를 잡았다. 각종 쓰레기가 가로막고 있는 자전거도로를 건너지도 못하고 어찌해야 할지 몰라 허둥지둥하는 이용객을 보고 어르신이 소리쳤다.

"(도로) 저리 돌아가, 여기는 (펄층) 미끄러워 건너가지 못해."


 
 충남 공주시 이인면 자전거도로 밑의 바윗덩어리와 흙이 유실되어 공중에 떠 있는 상태다.
 충남 공주시 이인면 자전거도로 밑의 바윗덩어리와 흙이 유실되어 공중에 떠 있는 상태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다시 도로로 나와서 하류 공주시 이인면 만수리 쪽으로 이동했다. 어제 강물이 불어나자 인근 상류에서 카약 훈련을 할 때 쓰던 장비들을 이곳 자전거도로로 옮겨놓았다. 자전거도로 교각이 5cm가량 내려앉으면서 틈이 벌어졌다. 상류에서 떠내려온 나무와 각종 쓰레기는 교각에 걸려있다.

자전거도로 붕괴를 막을 목적으로 제방과 맞닿는 곳에 쌓아 놓은 바윗덩어리가 강물에 떠내려가고 도로 밑이 유실된 상태다. 도로를 지탱하는 흙이 사라진 콘크리트 자전거도로 밑이 뻥 뚫려있다. 이곳은 지난봄에도 불어난 강물에 유실되어 보수를 했다.


 
 충남 공주시 이인면 자전거도로에 상류에서 떠내려온 나무가 도로를 가로막고 있다.
 충남 공주시 이인면 자전거도로에 상류에서 떠내려온 나무가 도로를 가로막고 있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하류 이인면 운암리와 탄천면 대학삼거리 인근 두 곳의 자전거도로도 침수됐던 것으로 보였다. 철근 시설물엔 각종 쓰레기가 잔뜩 걸려있고 일부 시설물은 휘어지고 유실된 상태로 방치되고 있다. 침수로 위험을 알리는 표지판은 백제큰길과 연결된 자전거도로 두 곳에서 설치되어 있다.

한편, 어제 침수됐던 공주 백제문화제 행사장인 미르섬(하중도)도 물이 빠지면서 9일 앞으로 다가온 행사를 위해 작업자들의 손길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유실됐던 임시도로와 쓰러지고 유실된 꽃들은 다시 심고 있다.


 
 4대강 사업 전 백제큰길 도로변 인도에 자전거도로가 만들어져 있었다. 그러나 4대강 사업으로 또다시 강변에 자전거도로를 만들면서 비만 오면 도로가 잠기고 시설물이 유실되면서 불필요한 낭비라는 지적이 나온다.
 4대강 사업 전 백제큰길 도로변 인도에 자전거도로가 만들어져 있었다. 그러나 4대강 사업으로 또다시 강변에 자전거도로를 만들면서 비만 오면 도로가 잠기고 시설물이 유실되면서 불필요한 낭비라는 지적이 나온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국가하천인 금강에는 4대강 사업으로 2조 6천억 원이 투입됐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금강 유역 자전거도로 등 공원 관리를 자치단체에 맡기고 있다. 정부는 이렇게 유지관리비용으로 해마다 100억 원가량을 자치단체에 지급하고 있다.

 
 안전을 위해 설치한 펜스에는 각종 쓰레기가 걸리고 바윗덩어리가 유실되면서 시설물이 휘어져 버렸다.
 안전을 위해 설치한 펜스에는 각종 쓰레기가 걸리고 바윗덩어리가 유실되면서 시설물이 휘어져 버렸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충남 공주시 검상동에서 카약 훈련을 하는 장비들을 이인면 만수리 자전거도로로 옮겨놓았다.
 충남 공주시 검상동에서 카약 훈련을 하는 장비들을 이인면 만수리 자전거도로로 옮겨놓았다.
ⓒ 김종술

관련사진보기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누구나 행복해지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