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016년 7월 TV조선 편집 고위간부가 당시 청와대 안종범 정책수석에게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의 대화 내용 등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의 휴대폰을 압수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7월 TV조선 편집 고위간부가 당시 청와대 안종범 정책수석에게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과의 대화 내용 등을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안 전 수석의 휴대폰을 압수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 김종철

관련사진보기


"이번 사건은 우리나라 언론역사상 최악의 사건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이와 관련된 TV조선 간부 등 조선미디어 그룹 관계자 등에 대해 철저하고 엄중한 수사가 이뤄져야 합니다."

전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에서 대변인을 맡았던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의 말이다. 안 소장은 3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TV조선에서) 지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취재 보도하면서, 청와대와 불법적으로 거래한 정황들이 드러났다"면서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며, 우리나라 언론 역사상 최악의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첫보도] 국정농단 특종보도 TV조선, 뒤로는 청와대에 정보 제공

[인터뷰] "그는 미르 첫보도부터 제동을 걸었다... 부끄럽고, 참담, 명백한 취재방해 행위"

안 소장을 비롯해 박석운 전 퇴진운동 공동대표와 민주언론운동연합(아래 민언련)은 이날 오전 TV조선 고위간부와 조선미디어그룹 관계자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정아무개 TV조선 부국장은 지난 2016년 7월에서 8월 같은 회사 국정농단 취재팀의 취재와 보도 업무를 조직적으로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진상규명 원하는 국민열망 짓밟는 반사회적 행위"

이들은 이어 "이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진상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짓밟는 반사회적인 행위"라며 "언론의 기본적인 소명인 권력 감시와 진실 보도 의무를 저버렸다"고 밝혔다. 민언련 등은 "형사적으로 업무방해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가 짙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특히 TV조선 간부 등으로부터 취재 관련 정보를 얻은 것으로 확인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수석에 대해서도 "직권남용 등의 혐의가 있다"면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안 소장은 "안 전 수석은 취재팀의 취재와 보도를 방해했고, 사실상 공익제보자인 취재원의 입을 막으려고 했다"면서 "TV조선 간부와 함께 공범에 해당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민언련은 이날 "지난 2016년 검찰 특별수사본부에서 이같은 불법 행위를 파악했음에도, TV조선 간부와 안 전 수석 등을 수사하지도 기소하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같은 범죄행위를 묵인하거나 은폐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으며, 이는 직무유기에 해당할 수도 있다"고 민언련은 주장했다.

안 소장은 "국정농단 사건을 보도한 언론사와 청와대의 추악하고 불법적인 거래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검찰의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마이뉴스>는 지난 7월 검찰 수사자료를 입수해, TV조선 간부와 안종범 전 수석의 불법적인 거래 의혹을 보도했다. 특히 지난 2016년 11월 검찰 특수본에서 해당 사실을 확인하고도 TV 조선을 조사 하지 않았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기도 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많은 분들께 배우고, 듣고, 생각하는 고마운 시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