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립현장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립현장
ⓒ 이은주

관련사진보기


주민반대에 부딪혀 사업추진에 차질을 빚었던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집단에너지 시설) 건설이 재개될 전망이다. 단, 고형폐기물연료(SRF)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전환된 친환경발전소로 건립된다.

충청남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집단에너지 시설의 연료를 SRF에서 LNG로 전환키로 합의하고 오는 3일 충남도청에서 '내포 열병합발전소 청정연료 전환 선포식'을 공동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0년 8월 내포그린에너지는 고형폐기물연료(Solid Refuse Fuel)를 사용한 열병합발전소에 대한 집단에너지사업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2017년 3월 SRF 열병합발전소를 짓기 위한 공사를 준비하면서부터 내포신도시 주민 대다수가 강력하게 반대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

이에 산업부는 지난 6월 1일 내포그린에너지의 '고형폐기물연료(SRF) 열병합발전소' 공사계획을 조건부로 승인하면서 동시에 연료전환 이행을 권고한 바 있다. 이후 충청남도, 내포그린에너지 주주사와 함께 연료전환을 추진하기 위해 여러 가지 대안을 검토해왔고, 이번 선포식을 통해 내포신도시 주민 숙원사업을 마무리 짓겠다는 것이다.

이번 선포식에서는 충청남도·한국남부발전·롯데건설간 공동추진협약서도 체결된다. 공동추진협약서에는 집단에너지 열원시설의 주요 에너지원을 SRF에서 LNG로 변경한다는 내용이 포함된다.

열병합발전소 건립 논란 일단락될지 주목 

박원주 에너지자원실장은 "이번 선포식은 정부, 지자체, 기업이 함께 협력하여 연료전환을 합의한데 큰 의미가 있다"며 "내포 신도시는 에너지전환을 대표하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청정연료 전환을 위해 수많은 고민과 어려움이 있었으며, 결국 롯데건설과 한국남부발전이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정책에 부응해 주었기에 가능 할 수 있었다"며 "이번 선포식을 계기로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을 만드는 일에 더욱 힘을 내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일단 주민들은 우려했던 SRF에서 LNG로 전환되는 것에 대해 반기면서도 발전소 자체를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한 주민은 내포신도시 쓰레기발전소 반대위원회 밴드에 "LNG로 전환되면서 LNG 용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사업자의 사업성 위주로 결정된 사안으로 주민들의 안전과 건강은 판단기준에서 제외되었다"며 "같은 규모의 세종시 천연가스 발전소(열병합 515MW)에서 대기오염물질이 연간 1052톤 배출되고 있어 1.7KM 떨어진 아파트 단지에 사는 주민들이 발전소로 인해 창문을 열고 살수 없다고 한다. LNG 열병합발전소가 안전하다고 누가 말할 수 있는 것이냐"고 비판 글을 게재했다.

또 다른 주민은 "간담회 및 공청회 한번 없이 도청과 산통부, 내포그린에너지 3자가 합의한 내용을 주민들은 인정할 수 없다. 주민들은 청정연료 전환에는 동의했으나 LNG 용량이 늘어난 것에 대해 충남도의 입장을 들어본 적이 없다"며 "집단에너지 시설은 열 공급을 위한 사업이지 발전을 위한 사업이 아니다. 보여주기식 행정으로 인해 주민들은 또 다시 화가 치밀어 오른다"고 분개했다.

반면, LNG 전환을 반기는 한 주민은 "이미 지역난방공사에서 LNG 열병합발전소를 판교, 일산 등 신도시에서 운영하고 한국중부발전이 서울 도심에서 운영하고 있음에도 민원이 발생하지 않고 있다"며 "LNG 발전이 100% 친환경은 아니지만 발전용량에 따른 환경규제치를 적용받아 환경오염에 대해 크게 우려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듯 그동안 주거지와 인접한 곳에 발전소 건설 자체를 반대하는 일부 주민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면서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건립논란이 LNG 전환을 계기로 일단락지어질 것인지 또 다른 논란으로 이어질 것인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홍주포커스에 동시게재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홍성지역의 새로운 대안언론을 표방하는 홍주포커스 대표기자로 홍성 땅에 굳건히 발을 디딛고 서서 홍성을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