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30일 오전  광복회대전지부 일부 회원들이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광복회대전지부 비리의혹 조사결과를 당장 공개하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30일 오전 광복회대전지부 일부 회원들이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광복회대전지부 비리의혹 조사결과를 당장 공개하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국가보훈처가 광복회대전지부의 파행 운영 논란과 관련한  현장 감사를 벌여 그 결과가 주목된다.

앞서 광복회대전지부 회원들은 국가보훈처와 대전지방보훈청에 각각 대전지부장 특혜 인사 의혹과 2년 째 총회와 자체 감사를 거부하고 있는 광복회와 광복회 대전지부에 대한 감사를 요구해 왔다.

이에 대해 보훈처 관계자는 "지난 23일과 24일 광복회대전지부를 방문해 조사를 벌였다"며 "현재 자료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광복회대전지부 회원들은 때 늦은 감사와 결과 회신이 늦어지고 있는 데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일부 회원들은 30일 오전 대전지방보훈청 앞에서 벌인 항의 시위를 통해 "광복회 본회가 회원 자격이 없는 무자격자를 지부장 권한대행으로 임명하는 파행운영이 수 년째 이어지고 있다"며 "그런데도 감독기관인 보훈처와 대전지방보훈청은 서로 책임을 전가하거나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복회대전지부의 총회와 감사 거부, 인사비리 의혹 등에 대한 감사 결과를 조속히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대전지방보훈청 관계자는 "광복회 회원들이 제기한 감사 요구 건은 모두 보훈처 소관"이라며 "현재 보훈처에서 자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보훈처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감사 결과를 회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