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검찰 압수수색 대상 된 경찰 국가정보원의 '정치·대선 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이 20일 오전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를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중인 사이버수사대 사무실이 분주해 보인다.
 자료사진
ⓒ 연합뉴스

부산에서 현직 경찰관이 학교 정화구역 내에서 소위 '키스방'을 운영해왔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고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등 부산 지역 20여 개 시민단체는 30일 입장을 내고 이번 사건을 "한 개인 경찰관의 일탈로 빚어진 범죄만으로 볼 수 없다"라면서 "경찰청의 사법 권력과 조직 자체의 존재 이유를 불신하게 만드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들 단체는 "법을 위반하는 당사자가 바로 경찰이라면, 법을 제대로 집행할 것을 촉구해왔던 우리의 목소리는 대체 어디로 가야 하는가"라면서 "법을 수호하고 엄정히 집행해야 할 경찰이 아무렇지도 않게 법을 위반하는 현장을 시민이 두 눈으로 목격해야 하는 오늘의 현실이 너무나도 침통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수요차단과 업소 단속을 강화하겠다는 경찰 개혁의 요구가 허구가 아님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경찰 조직 전체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면서 강력한 수사와 징계, 성매매 알선 업소 수요차단을 위한 전단부서 확대, 부산경찰청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한편 앞서 부산진경찰서는 부산의 한 경찰서 소속 현직 경찰관인 A경장이 번화가에서 키스방을 운영해온 것을 적발했다. 지난 6월 학교 정화구역 단속 과정에서 적발된 A경장은 처음에는 "빌려준 돈을 받으러 간 것"이라 발뺌했으나, 계속된 조사에서 2개월 가량 실제 본인이 키스방을 운영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경장에 대한 처벌과 징계 절차에 착수한다는 방침이지만, 유사 성행위나 성매매를 밝혀내지 못한다면 키스방 운영 자체를 처벌할 수는 없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태그:#키스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