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9호 태풍 '솔릭'이 남부와 중부를 지나간 24일 부산 사하구 다대동에 있는 한 건물 6층 옥상에서 강풍에 넘어진 교회 첨탑을 행정당국이 크레인을 동원,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남부와 중부를 지나간 24일 부산 사하구 다대동에 있는 한 건물 6층 옥상에서 강풍에 넘어진 교회 첨탑을 행정당국이 크레인을 동원,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오수희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면서 부산에도 강풍이 몰아쳐 피해가 잇따랐다.

24일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부산 대부분 지역에 초속 20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었다.

최대 순간풍속을 보면 남항이 초속 26.7m, 북항이 25.7m를 기록했고, 중구 23.5m, 해운대 18.9m를 나타냈다.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 설치된 등표에는 초속 28.7m의 강풍이 불기도 했다.

강풍의 영향으로 정전 사고가 잇따랐다.

이날 오전 3시 33분 부산 동래구 부산기상청 인근의 전선이 끊어지면서 146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다.

강풍 탓에 전력 복구작업이 곧바로 이뤄지지 못했다. 부산기상청에는 정전이 발생하지 않았다.

한국전력 관계자는 "강풍에 날아온 이물질 탓에 전선이 끊어지면서 정전된 것으로 보인다"며 "바람이 잦아들고 있어 오전 7시를 전후로 전력 공급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전 3시 45분 부산 기장군 장안읍 일대 955가구에도 정전 사고가 났다.

한전은 50여 분 만에 전력 공급을 재개했다. 이 정전도 강풍으로 전선이 끊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른 안전사고도 이어졌다.

오전 4시 37분 부산 사하구 다대동의 한 건물 6층 옥상의 교회 첨탑이 바람에 부러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부러진 첨탑이 건물 외벽에 걸려있는 것을 확인하고 안전펜스 등을 설치하는 등 현장 접근을 통제했다.

오전 6시 36분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 맞은편 가로수 나뭇가지가 강풍에 부러지면서 도로에 떨어져 양정동 쪽 1개 차로의 차량 통행이 한때 통제되기도 했다.

밤새 부산소방안전본부에는 태풍 피해 신고가 58건 들어왔다.

전날 오후 5시 11분께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의 한 도로에서 침하가 발생했고, 24일 오전 5시 55분에는 부산 남구 감만동 주택가에서 물탱크가 도로에 떨어졌다.

부산소방 관계자는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태풍 피해 신고 대부분이 창문이나 간판이 떨어져 나갈 것 같다는 내용이어서 신속하게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교육청은 학교장 재량으로 등교 시간 조정 여부 등을 결정하도록 했다.

부산항에도 큰 태풍 피해는 없었지만, 선박 입출항이 통제되고 있고 컨테이너터미널 하역작업도 중단했다.

23일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부산에 내린 비는 금정구 45㎜, 동래구 32㎜를 기록했다.

다른 지역에는 5∼10㎜의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오후 들어 그칠 것으로 내다봤지만,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시설물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부산은 태풍 이후에도 당분간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는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