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3일 오후 서산시자원봉사센타는 태풍 '솔릭'과 관련해  혹시 있을지 모르는 재난피해복구에 대해 봉사단체들이 모여 긴급회의를 하는 등 태풍대비 계획을 세웠다.
 지난 23일 오후 서산시자원봉사센타는 태풍 '솔릭'과 관련해 혹시 있을지 모르는 재난피해복구에 대해 봉사단체들이 모여 긴급회의를 하는 등 태풍대비 계획을 세웠다.
ⓒ 한도현 제공

관련사진보기


 당초 서산에 상륙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전남 목포지역에 상륙했음에도 불구하고 24일 새벽 3시쯤 서산에는 서서히 바람이 강해졌으며 비와 함께 내렸다.  태풍이 소강상태를 보인 24일 오전 6시경 서산에는 약한 비가 내리고 있다.
 당초 서산에 상륙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전남 목포지역에 상륙했음에도 불구하고 24일 새벽 3시쯤 서산에는 서서히 바람이 강해졌으며 비와 함께 내렸다. 태풍이 소강상태를 보인 24일 오전 6시경 서산에는 약한 비가 내리고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제19호 태풍 '솔릭'이 지난 23일 오후 11시 호남지역에 상륙하면서 서산을 비롯한 충남전지역이 직접 영향권에 들어갔으나, 서해안과 인접한 태안, 홍성, 보령, 서천지역은 별다른 피해없이 태풍이 지나가고 있다.

24일 기상청은 이날 오전 06시 현재 태풍 '솔릭'은 북위 36.3도, 동경 127.7도를 지나고 있으며, 세력은 많이 약해져  소형태풍으로  대전 동남동쪽 약 30km 부근 육상에서 시속 32km의 속도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충남지역은 23일 오후 1시부터 태풍특보가 발효됐으며, 마찬가지로 서해안 전해상에도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당초 서산에 상륙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전남 목포지역에 태풍이 상륙했음에도 불구하고 24일 새벽 3시쯤 서산에는 서서히 바람이 강해졌고 비가 내렸다. 

서산은 23일 오후부터 검은 먹구름이 하늘을 뒤덮기 시작해 이날 오후 6시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으며, 24일 06시 현재 태풍 '솔릭'은 중심기압 985 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22m/s로 여전히 강한 바람과 비를 동반하고 대전 지역을 통과하고 있다.

 제주를 지나면서 큰 피해를 입혔던 ‘솔릭’의 강한 비바람은 영향권에 들어있던 서산지역에 큰 피해없이 지나가 24일 오전 6시현재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24일 새벽 강한바람으로 인해 가로수 가지가 부러져 있다.
 제주를 지나면서 큰 피해를 입혔던 ‘솔릭’의 강한 비바람은 영향권에 들어있던 서산지역에 큰 피해없이 지나가 24일 오전 6시현재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24일 새벽 강한바람으로 인해 가로수 가지가 부러져 있다.
ⓒ 한도현 제공

관련사진보기


  당초 서산에 상륙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전남 목포지역에 상륙했음에도 불구하고 24일 새벽 3시쯤 서산에는 서서히 바람이 강해졌으며 비와 함께 내렸다.  지난23일 오후 11시 서산시가지는 고요하면서 차량이동도 없이 말그대로 태풍전야를 보였다.
 당초 서산에 상륙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전남 목포지역에 상륙했음에도 불구하고 24일 새벽 3시쯤 서산에는 서서히 바람이 강해졌으며 비와 함께 내렸다. 지난23일 오후 11시 서산시가지는 고요하면서 차량이동도 없이 말그대로 태풍전야를 보였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이미 제주를 지나면서 큰 피해를 입혔던 '솔릭'의 강한 비바람은 영향권에 들어있던 서산지역에 큰 피해없이 지나가 지금은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시민들이 호수공원에서 아침운동을 하는 등 안정을 보이고 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별다른 피해 없이 지나가자 24일 오전 맹정호 서산시장은 "태풍이 지나갔다. 조용하게 비만 내려 달라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은 것처럼 큰 피해가 없이 지나갔다"면서 "특히 시민 여러분의 자구적인 노력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풍은 태풍이었다. 태풍이 지나간 지역의 피해가 크다고 들었다"며 "피해복구에 서산도 힘을 보태겠다. 힘내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태풍의 영향은 인근 홍성도 마찬가지로 서산과 비슷한 시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24일 오전 8시현재 약한비와 함께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맹정호 시장은 태풍이 지나간 후 24일 오전  "태풍이 지나갔다. 조용하게 비만 내려 달라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은 것처럼 큰 피해가 없이 지나갔다"면서 "특히 시민 여러분의 자구적인 노력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풍은 태풍이었습니다. 태풍이 지나간 지역의 피해가 크다고 들었다"며 "피해복구에 서산도 힘을 보태겠다. 힘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맹정호 시장은 태풍이 지나간 후 24일 오전 "태풍이 지나갔다. 조용하게 비만 내려 달라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은 것처럼 큰 피해가 없이 지나갔다"면서 "특히 시민 여러분의 자구적인 노력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태풍은 태풍이었습니다. 태풍이 지나간 지역의 피해가 크다고 들었다"며 "피해복구에 서산도 힘을 보태겠다. 힘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서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제주를 지나면서 큰 피해를 입혔던 ‘솔릭’의 강한 비바람은 영향권에 들어있던 서산지역에 큰 피해없이 지나가 24일 오전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시민들이 호수공원에서 아침운동을 하는 등 안정을 보이고 있다
 제주를 지나면서 큰 피해를 입혔던 ‘솔릭’의 강한 비바람은 영향권에 들어있던 서산지역에 큰 피해없이 지나가 24일 오전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시민들이 호수공원에서 아침운동을 하는 등 안정을 보이고 있다
ⓒ 한도현 제공

관련사진보기


특히 24일 오전 6시30분현재 서산의 누적강수량은 평균 22mm로 해미면이 51mm로 가장 많았고, 고북 49mm, 운산 42mm 순이며, 대산이 9.5mm로 가장 적었다.

태풍이 호남지역으로 상륙한 탓인지 아직까지 공식적인 서산지역 피해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번 태풍은 진행속도가 늦었다 빨랐다를 반복하고 워낙에 강한 바람을 몰고 오는 탓에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북동진하여 24일 낮 강원도를 지나 동해상으로 물러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태풍 영향을 받는 오늘 낮까지는 중부지방과 해안지역 중심 최대순간풍속 25m/s 내외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곳이 있고, 강원 영동은 시간당 3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