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도마 도착하다. 문득 일주일에 한 번만이라도 아내가 좋아하는 요리를 해주면 어떨까 생각을 했다. 며칠 동안 고민을 하다가 같은 요리지만 먹는 일 외에 색다른 즐거움을 주고 싶었다. 그 첫 번째 준비로 도마 장인에게 특별히 아내만을 위한 도마를 부탁했다.
▲ 도마 도착하다. 문득 일주일에 한 번만이라도 아내가 좋아하는 요리를 해주면 어떨까 생각을 했다. 며칠 동안 고민을 하다가 같은 요리지만 먹는 일 외에 색다른 즐거움을 주고 싶었다. 그 첫 번째 준비로 도마 장인에게 특별히 아내만을 위한 도마를 부탁했다.
ⓒ 조상연

관련사진보기


세상에 단 한 사람만을 위한 도마 도마에 새겨진 문구다.

"항상 내 영혼을 출렁이게 만드는 아내에게 요리를 해주고자 '도마장인 안창규' 선생에게 특별히 부탁을 하여 만들다. 2018 . 8 . 20"
▲ 세상에 단 한 사람만을 위한 도마 도마에 새겨진 문구다. "항상 내 영혼을 출렁이게 만드는 아내에게 요리를 해주고자 '도마장인 안창규' 선생에게 특별히 부탁을 하여 만들다. 2018 . 8 . 20"
ⓒ 조상연

관련사진보기


갈치구이 오늘 대구에서 도마가 도착했다. 사실 나는 비린 걸 못 먹지만 생선을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두 마리에 3만 원을 주고 갈치를 샀는데, 세상에! 갈치가 그렇게 비싼 줄 처음 알았다. 비린내를 잡기 위해 마늘과 생강가루 그리고 소금을 적당히 넣어 재어놓았다. 아내가 퇴근하기 10분 전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갈치를 굽기 시작했다.
▲ 갈치구이 오늘 대구에서 도마가 도착했다. 사실 나는 비린 걸 못 먹지만 생선을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두 마리에 3만 원을 주고 갈치를 샀는데, 세상에! 갈치가 그렇게 비싼 줄 처음 알았다. 비린내를 잡기 위해 마늘과 생강가루 그리고 소금을 적당히 넣어 재어놓았다. 아내가 퇴근하기 10분 전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갈치를 굽기 시작했다.
ⓒ 조상연

관련사진보기


갈치구이로 레스토랑 흉내를 내다. 도마 위에 예쁜 꽃으로 장식을 하고 후식으로 거봉 포도를 준비했다. 딸 둘이 옆에서 이렇게 예쁜 도마는 처음 봤다, 생선을 싫어하는 아빠가 웬일로 갈치를 굽느냐? 혹시 엄마가 어디 크게 아프냐? 그래서 엄마를 위해 요리를 하느냐? 말도 많고 탈도 많다. 아무튼, 너희 주려고 굽는 갈치 아니니 얌전히 있으라고 다짐을 해놓고 마지막으로 도마에 소금 몇 알 올려놓고 갈치를 막 놓는데 아내가 왔다.
▲ 갈치구이로 레스토랑 흉내를 내다. 도마 위에 예쁜 꽃으로 장식을 하고 후식으로 거봉 포도를 준비했다. 딸 둘이 옆에서 이렇게 예쁜 도마는 처음 봤다, 생선을 싫어하는 아빠가 웬일로 갈치를 굽느냐? 혹시 엄마가 어디 크게 아프냐? 그래서 엄마를 위해 요리를 하느냐? 말도 많고 탈도 많다. 아무튼, 너희 주려고 굽는 갈치 아니니 얌전히 있으라고 다짐을 해놓고 마지막으로 도마에 소금 몇 알 올려놓고 갈치를 막 놓는데 아내가 왔다.
ⓒ 조상연

관련사진보기


 
남편이 해준 밥을 맛있게 먹는 아내 밥 한 공기와 도마를 들고 아내 앞에 내밀었다. 딸 둘은 문밖에서 아빠와 엄마를 동물원에 원숭이 구경하듯 깔깔거리다가 작은딸이 사진을 찍어 남겨야 한다며 휴대전화를 들고 밥 먹는 엄마 앞에서 난리이다. 큰딸은 연신 “맛있냐? 기분이 어떠냐? 엄마는 좋겠다!” 아주 대놓고 엄마를 놀린다.

아내는 연신 맛있다며 간이 아주 잘 맞는다며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다음에는 레드와인에 조린 다음 숯불에 구운 돼지고기 요리를 해주려고 한다. 

이런 생각을 왜 이제야 했는지 모르겠다. 이렇게 행복해하는 것을......,
▲ 남편이 해준 밥을 맛있게 먹는 아내 밥 한 공기와 도마를 들고 아내 앞에 내밀었다. 딸 둘은 문밖에서 아빠와 엄마를 동물원에 원숭이 구경하듯 깔깔거리다가 작은딸이 사진을 찍어 남겨야 한다며 휴대전화를 들고 밥 먹는 엄마 앞에서 난리이다. 큰딸은 연신 “맛있냐? 기분이 어떠냐? 엄마는 좋겠다!” 아주 대놓고 엄마를 놀린다. 아내는 연신 맛있다며 간이 아주 잘 맞는다며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다음에는 레드와인에 조린 다음 숯불에 구운 돼지고기 요리를 해주려고 한다. 이런 생각을 왜 이제야 했는지 모르겠다. 이렇게 행복해하는 것을......,
ⓒ 조상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편안한 단어로 짧고 쉽게 사는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http://blog.ohmynews.com/hanast/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