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요일인 내일(22일)은 전국이 점차 흐려지겠고, 남부지방에는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전남과 경남, 제주도는 북상하는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의 영향을 점차 받겠다"며 "늦은 오후에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 전남과 경남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이어 "모레(23일) 전국 대부분 지방으로 비가 확대되겠다"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 부산 32℃ 등 무더운 곳이 많겠다"고 전했다.

 * 예상 강수량(22~23일)
- 전라남도, 경남남해안, 제주도 : 150~250mm(많은 곳 제주산간 400mm이상)
- 서울·경기(23일),  충청남도(23일), 전라북도(23일) : 100~200mm
- 경상남도, 강원도(23일), 경상북도(23일),  (23일)충청북도 : 70~120mm

아침 최저기온은 23℃에서 27℃, 낮 최고기온은 29℃에서 36℃가 되겠다. 
 주요 지역별 내일날씨 전망
 주요 지역별 내일날씨 전망
ⓒ 온케이웨더

관련사진보기


바다의 물결은 남해상이 4~6m, 서해상이 4~5m로 매우 높게 일겠고, 동해상을 중심으로도 2~4m로 높겠다.

제 19호 태풍 솔릭(SOULIK)은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에서 점차 북서진헤 내일(22일) 9시 서귀포 남쪽 약 340km부근 해상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22일) 오전 제주도를 시작으로 태풍의 영향을 받아 모레(23일) 전국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 또는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다.

국내의 대기 순환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단계, 자외선 지수는 서울·경기, 영서, 충청 지역이 '약간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 단계가 되겠다.

한편 이번 주는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23일 전국에 비가 오겠다. 그 밖의 날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덧붙이는 글 | 최유리 (YRmeteo@onkweather.com) 기자는 온케이웨더 기자입니다. 이 뉴스는 날씨 전문 매체 <온케이웨더(www.onkweather.com)>에도 동시 게재됩니다.



태그:#내일날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국내최초 날씨전문 매체 <온케이웨더>: 기상뉴스,기후변화,녹색성장,환경·에너지,재난·재해,날씨경영 관련 뉴스·정보를 제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