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취임 후 처음으로 결재한 외부감사 감사 요청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강남구는 행정 효율을 높이기 위해 본청 전 부서 및 동 주민센터에 대한 외부 회계법인 감사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정 구청장은 당선인 시절 "강남구는 지난 2009년 이후 감사원 감사를 받은 적이 없어 제대로 된 국가적인 공증이 없었다"라면서 "외부기간에 지난 구정에 대한 감사를 의뢰해 전임 구청장의 업무 중 좋은 것은 계승 발전시키고, 부족한 부분과 문제된 부분을 가려내 책임소재를 가릴 것은 분명히 가려내겠다"고 강조했다.

감사기간은 8월 21일부터 10월 8일까지이며 대상은 2015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과거 약 3년간의 예산, 회계, 재무 분야다. 구는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감사를 위해 한국공인회계사회에서 추천받은 회계법인(대주회계법인) 소속 공인회계사 5명을 전문감사위원으로 위촉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감사는 전 구청장의 구속 등으로 불거졌던 과거 구정운영에서의 부조리와 잘못된 사항을 검증ㆍ확인해 향후 보완ㆍ개선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감사결과 문제점이 발견되면 관련 규정과 처분 기준에 따라 처리하고, 시정 또는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향후 업무 추진에 반영해 구청 내부에서부터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외부감사 실시에 대해 직원들은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구청 직원은 "전임 행정의 잘못을 가려내기 위한 감사 실시는 필요하지만 이로 인해 상사의 지시를 따를 수밖에 없었던 직원들이 선의의 피해를 보지 않을까 우려된다"라면서 "털면 먼지가 안 날 수 없는 만큼 몇몇 직원들의 징계는 불가피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감사 실시는 구청장이 말하는 적폐 직원들을 걸러내기 위한 것인데 이로 인해 적폐 직원들이 아닌 밑에서 묵묵히 일만 했던 직원들이 피해를 볼 수 있지 않을까 걱정의 목소리가 있다"고 전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