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진=한국자영알뜰주유소협회>
 <사진=한국자영알뜰주유소협회>
ⓒ 광주드림

관련사진보기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이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이후 알뜰주유소와 일반주유소의 제품 가격'자료를 분석한 결과, 알뜰주유소와 일반주유소의 가격차이는 줄어들고 오히려 더 비싼 알뜰주유소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알뜰주유소와 일반주유소의 월평균 가격을 놓고 분석을 진행했다.

이에 따르면, 알뜰주유소와 일반주유소 간 월평균 휘발유 1리터당 가격 차이는 2016년 36~44원 수준이었으나, 2017년 32~42원, 2018년 상반기에는 25~39원으로 점차 좁혀지고 있다.

이같은 경향은 최근에 더욱 두드러졌다. 올해 6월 알뜰주유소-일반주유소 간 월평균 휘발유 가격 차이는 리터당 25.62원이었으며, 7월에는 25.41원으로 더 감소했다.

경유도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알뜰주유소와 일반주유소 간 월평균 가격 차이는 리터당 2016년 33~43원에서, 2017년 31~41원, 2018년 상반기 24~37원 수준이었다.

이같은 추세는 국제유가 상승세가 가팔라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알뜰주유소 가운데선 '농협' 주유소들의 가격이 특히 높았다.

농협 알뜰주유소는 자영 알뜰주유소보다 이 기간 휘발유 1리터에 대해 평균 13원을, 경유에 대해서는 평균 17원을 더 받았다. 고속도로 알뜰주유소와는 격차가 더 커, 각각 33, 28원이 더 비쌌다.

농협 주유소는 일부 시기에는 일반주유소보다 더 비싼 가격을 나타내기도 했다. 2017년 6월 농협 알뜰주유소의 리터당 휘발유 가격은 1,451.38원으로, 같은 기간 현대오일뱅크의 1,450.33원보다 1원 이상 높았다. 경유는 2016년1월과 2월, 2017년 3월, 4월, 6월에 최소 0.05원에서 최대 3.01원 높았다.

김삼화 의원은 "알뜰주유소는 '휘발유 가격 상승에 따른 서민들의 고통을 경감'한다며 출범했지만, 현재는 '알뜰'이라는 단어를 붙이기 무색할 정도로 알뜰주유소와 일반주유소 간 가격차이가 현격히 줄어들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제대로 된 가격인하혜택을 주지 못해, 사업의 효용성과 '알뜰주유소' 브랜드 신뢰도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정부는 단기적으로 농협과 도로공사에 석유제품 공동구매 물량 확대를 독려하는 등의 조치로 획기적 가격절감을 이끌어내고, 장기적으로는 알뜰주유소 사업의 목적과 성과를 철저히 되짚는 동시에, 고유가 시 유류세에 탄력세율을 제대로 적용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실질적인 유류가격 인하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여러 대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알뜰주유소는 국내 석유제품시장의 경쟁 촉진으로 석유가격 안정, 유통구조 개선을 유도해 국민편익을 향상시킨다는 취지로 지난 2011년 첫 도입됐다.

농협과 석유공사가 정유사로부터 대량으로 유류를 싸게 사들인 다음 부대 서비스를 없애고, 경영합리화와 박리다매를 통해 일반 주유소보다 저렴하게 기름을 공급하는 제도다.
김현 기자 hyun@gjdream.com

< Copyrights ⓒ 광주드림 & gjdrea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오마이뉴스 제휴사인 <광주드림>에 실린 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광주를 드립니다. 꿈을 드립니다.’ 비영리 사단법인이 운영하며 무료로 시민들께 배포되는 일간신문 광주드림의 슬로건입니다. 2004년 4월22일 창간 이후 광주드림은 이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