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선증을 들어보이고 있는 정낙추 후보 모습
 당선증을 들어보이고 있는 정낙추 후보 모습
ⓒ 김면수

관련사진보기


태안문화원(원장직무대행 정낙추)은 지난 14일 2018년도 임시총회를 열고 공석 중인 문화원장 선거를 실시해 정낙추(65세)씨를 제7대 태안문화원장으로 선출했다. 태안문화원 문화가족회원으로 등록한 회원 150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결과 이날 문화원장 후보로 나선 기호 1번 문연식 후보가 50표를 차지했으며 기호 2번 정낙추 후보가 100표를 얻어 정낙추 후보가 문화원장으로 최종 당선되었다.
 지난 14일 열린 2018 태안문화원 임시총회 및 태안문화원장 선거 모습
 지난 14일 열린 2018 태안문화원 임시총회 및 태안문화원장 선거 모습
ⓒ 김면수

관련사진보기


정낙추 당선인은 문학인으로 그동안 폭넓은 활동을 펼쳐왔다. 정 당선인은 1989년 <흙빛문학>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1997년부터 2018년 현재까지 20여 년 동안 태안문화원 이사로 선임돼 활동을 해오고 있다. 또한 제6~7대 흙빛문학회장(1999년~2002년)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는 태안문화원 부원장직과 소원면 모항1리 이장직으로 사회활동에도 많은 봉사를 펼치고 있다.

대표 저서로는 2006년 시집 <그 남자의 손>(애지시선), 2014년 소설집 <복자는 울지 않는다>(도서출판 삶창), 2016년 시집 <미움의 힘> 등이 있으며,현재 태안과 모항 지역을 무대로 대하소설 <풀의 역사>를 연재하고 있다.

정낙추 당선인은 9월 14일자로 문화원장에 취임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대한타임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