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여름날 매미가 목청을 높여 울어댄다.

무더위가 힘들지만 매미 소리가 더위를 식혀주는 것 같다. '매미는 7년동안 땅 속에서 살다가 허물을 벗고 성충이 되어 1~3주 동안 살다가 죽는다'고 알고 있는데 이는 유지매미와 참매미의 경우이다. 털매미는 4년째 성충이 되고, 북아프리카의 17년 매미는 17년이 지나야 성충이 된다고 한다.(학습그림백과 참고)

4일 오후 5시 서울 은평구 신사동에 있는 비단산으로 산책을 다녀왔다. 비단산 숲길에는 매미들이 무척 많았다. 한 나무에 5~6마리의 매미들이 울고 있다.  매미들이 울어대는 것은 수컷이 암컷을 찾기 위해서라고 한다.

어떤 매미는 짝을 찾았는지 살금살금 다다가더니 둘이 한 몸이 된다. 여름에만 들을 수 있는 매미 소리가 정겹다. 하지만 지독한 무더위는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다.

 비단산 숲길에서 만난 매미
 비단산 숲길에서 만난 매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매미의 허물
 매미의 허물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짝짓기를 하려는지 다가가는 매미
 짝짓기를 하려는지 다가가는 매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암컷을 찾기 위해 열심히 울어대는 매미
 암컷을 찾기 위해 열심히 울어대는 매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비단산의 매미
 비단산의 매미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태그:#비단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