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는 훈센 총리 이번 총선에서 집권여당이 최소 110석 이상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훈센 총리의 38년 장기집권이 거의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는 훈센 총리 이번 총선에서 집권여당이 최소 110석 이상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훈센 총리의 38년 장기집권이 거의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 박정연

관련사진보기

지난 29일(현지시각) 치러진 캄보디아 총선에서 33년째 장기집권 중인 훈센 총리(67)가 이끄는 인민당(CPP)이 압승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선관위(NEC)는 선거가 끝난 당일 전체 등록유권자 총 838만 217명 가운데 688만 5729명이 투표해 참여해 무려 82.17%의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고 공식발표했다. 5년 전인 지난 2013년 총선 투표율이 약 69%에 그친 것에 비하면, 정치 분석가들의 예상을 깬 매우 높은 투표율이다. 이는 지난 2017년 대법원 판결로 강제 해산된 야당 지도자 삼 랭시 전 총재가 선거기간 내내 주력해온 선거 보이콧 캠페인이 결과적으로 실패로 끝났음을 입증해주는 결과로도 해석된다.

지난 2013년 총선 당시 야당지도자 삼 랭시가 이끄는 구국당(CNRP)은 전체 등록유권자수 606만 명 가운데 무려 300만여 유권자들로부터 지지를 얻어, 전체 국회 의석 123석 중 55석을 얻는 대 파란을 일으키며, 서방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와 민주주의 세력들로 하여금 정권교체의 희망을 품게 한 바 있다.

하지만, 5년 후 치러진 이번 선거는 분위기부터 달랐다. 일찌감치 여당의 압승이 예견됐다.

 
 공식선거유세기간 마지막날인 지난 7월 27일 프놈펜시내 거리유세에 나선 집권 인민당(CPP) 지지자들의 모습.
 공식선거유세기간 마지막날인 지난 7월 27일 프놈펜시내 거리유세에 나선 집권 인민당(CPP) 지지자들의 모습.
ⓒ 박정연

관련사진보기

서방세계와 국제인권단체들은 이번 선거를 그 어느 역대 선거보다 불공정하게 치러진 최악의 선거로 간주했다. 2017년 가장 강력한 라이벌인 구국당이 대법원 판결로 강제해산조치를 당하고, 제1야당 지도자 켐 소카 총재가 구속당한 가운데, 야당정치인 118명들마저 5년간 정치활동을 금지당해 사실상 집권 여당 단독으로 치러진 선거이기 때문이다.

미국과 유럽연합 등 서방세계는 선거의 공정성 등을 문제 삼아 잇달아 비난성명을 내고, 이번 선거에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았으며, 심지어 지난 1993년 유엔(UNTAC) 감시하에 치러진 첫 총선부터 해온 선거감시단 파견조차 하지 않았다. 선거감시 국제NGO단체들도 감시를 포기했다.

반면, 중국과 일본은 이번 선거와 관련해 선거관련 비용과 투표함을 비롯한 선거관련 물품을 제공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서, 대조를 이뤘다. 특히, 일본은 이번 7월 29일 총선에 사용할 총 700만 달러 상당의 투표함 1만 1000개와 픽업트럭 40대 기증해 서방세계로부터 곱지 않은 눈총을 받았다.

 
 투표함 하단에 'From The People of Japan'(일본국민들로부터)라는 작은 글씨가 보인다. 일본은 이번 캄보디아총선에 투표함 1만여 개와 픽업트력 40대를 지원했다.
 투표함 하단에 "From The People of Japan"(일본국민들로부터)라는 작은 글씨가 보인다. 일본은 이번 캄보디아총선에 투표함 1만여 개와 픽업트력 40대를 지원했다.
ⓒ 박정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현지 언론과 선거관계자들은 125명의 국회의원을 뽑는 이번 6대 선거에서 집권당인 인민당이 114석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신 이번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나머지 19개 군수정당들 중 노로돔 라나리드 왕자가 이끄는 푼신펙당(FUNCINPEC)과 민주주의를 위한 연합당(LDP, 총재 켐 비에스나)이 각각 5~6석을 차지, 남은 10여 의석을 나눠 가져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선거는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전국 2만 2967개 투표소에서 진행되었으며, 과거 선거와 달리 선거부정에 항의하는 시위나 불미스런 폭력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선관위도 특별한 사건이나 사고가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훈센정부는 이에 앞서 선거기간 내내 경찰병력 8만 명을 전국 선거지역에 배치하는 한편, 선거기간 금주령을 내려 미연의 사태에 대비한 바 있다.

공식선거가 끝난 직후 선관위 측은 이번 총선이 매우 공정하면서도 성공적으로 끝났다고 발표했다. 이에 일부 야당은 실제 체감투표수보다 투표율이 높게 나왔다며 공정성에 이의를 제기했다. 하지만, 선관위가 이를 받아들여, 재검표 등 야당주장에 응할 가능성은 거의 전무하다.

 
 지난 7월 29일 캄보디아 전국 22,967개 투표소에 8만 경찰인력이 동원된  가운데 삼엄한 감시속에 공식선거가 치러졌다.
 지난 7월 29일 캄보디아 전국 22,967개 투표소에 8만 경찰인력이 동원된 가운데 삼엄한 감시속에 공식선거가 치러졌다.
ⓒ 박정연

관련사진보기

이번 선거 예비결과는 8월 11일에 발표되며, 최종확정공고는 각 당간 조정과 합의 등을 거친 뒤 한 달 후인 9월 11일 공식 발표된다. 과거 전례상 이변이 없는 한 예비결과발표가 바뀐 적은 없다.

아직 공식적인 총선결과 발표는 나오지 않은 상태지만, 집권여당의 압승으로 끝날 것이라는 예상에 대해선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이견이 없다.

이번 총선에서 승리를 하게 되면, 현역 아시아 최장기 집권을 해온, 67세 나이의 훈센 총리의 임기는 38년으로 늘어나게 된다. 그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앞으로 10년 더 총리직에 있겠다"고 호언장담한 바 있다. 그의 발언이 점점 현실화되는 분위기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라이프 프라자 뉴스 편집인 겸 재외동포신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