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했다. 지난 16일 단식에 들어가며 조창익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위원장이 <교육희망>과의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그로부터 열흘이 지난 25일. 곡기를 끊은 지 10일째인 조 위원장이 '수요촛불'에 모인 사람들 앞에 섰다. 그날은 29년 전인 1989년, 전교조의 합법화를 위한 단식을 시작한 날과 같은 날이었다.

1989년 7월, 명동성당 앞에는 물 한 모금과 소금 한 줌으로 단식했던 6백여 명의 교사들과 혈서로 '참교육 만세'를 써 농성장으로 보내 온 학생들이 있었다. 29년이 지난 2018년 7월, 청와대 앞에는 숨 막히는 더위에 단식을 이어가는 조 위원장과 '닮고 싶은 교사가 돼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긴 학생들이 있다. 그러나 달라지지 않은 건 전교조는 '법외노조'라는 사실.

조 위원장은 나지막이 말을 이어갔다.

"전교조는 부끄러움을 딛고 일어선 조직입니다. 1988년 어느 여학생이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라며 죽었습니다. 그 유서를 29년 동안 가슴에 품고 투쟁해 온 조직이 전교조입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전교조는 부끄럽습니다. 30년 동안 싸워왔지만 세상을 완전히 바꿔놓지는 못했습니다. 며칠 전 천막농성장을 찾은 후배 동지들한테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참 미안했습니다. 우리의 청춘을 바치고, 삶을 바치고, 목숨 바쳐가며 바꾼 세상이 이 정도인가…."

미안함은 삭발에 나선 참교육동지회의 선배들에게 이어졌다. '가슴이 턱 막힌다'는 조 위원장은 한 선배와의 대화를 전했다.

"7월 6일 40여 명의 동지들이 삭발을 했습니다. 그 날 집회를 끝내고 돌아오는데 선배님께서 그러십니다. '청와대 안에 있는 저 제자들을 우리가 잘못 가르쳤으니 이제는 우리가 머리를 깎아야 할 차례다' 그래서 제가 옆에 있다가 '우리가 더 열심히 투쟁할 테니 선배님들은 머리를 깎지 마십시오'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선배님들께서 머리를 깎겠다고 하시니 정말 죄송합니다. 이렇게밖에 저희들이 싸울 수 없어서 죄송합니다."

바로 앞 마주하고 앉은 백발의 선배들을 보며 조 위원장은 울음을 터트렸다.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  조창익 전교조위원장은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를  위해 참교육동지회 원로교사들이 삭발투쟁을 하자 '90을 바라보는 선배교사들이 삭발을 한다니 가슴이 턱 막힌다'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사진 : 최승훈 '교육공동체 벗' 기자
▲ 조창익 전교조 위원장 조창익 전교조위원장은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를 위해 참교육동지회 원로교사들이 삭발투쟁을 하자 '90을 바라보는 선배교사들이 삭발을 한다니 가슴이 턱 막힌다'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사진 : 최승훈 '교육공동체 벗' 기자
ⓒ 교육희망

관련사진보기


그러나 조 위원장은 다시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우리는 아이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 오늘도 내일도 투쟁할 것입니다. 시민들과 함께 새로운 촛불세상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그것이 참교육이고 참세상입니다. 우리는 하고 싶은 일이 많습니다. 법외노조 문제 말고도 너무나 하고 싶은 일이 많습니다. 저는 자랑스러운 전교조 위원장으로서 동지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하겠습니다. 저희들에게 주어진 힘이 있다면 모든 것을 다 걸고 투쟁해 반드시 좋은 세상 만들겠습니다. 꿈을 잃지 말고 새로운 세상을 향해서 걸어갑시다."


삭발하는 참교육동지회  지난 25일, 전교조 참교육동지회 9명의 교사들은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와 노동3권 쟁취'를 요구하며 삭발하였다. 삭발에 참가한 교사는 많게는 85세, 적게는  62세로 평균나이는 73세다. 사진 : 최승훈 '교육공동체 벗' 기자
▲ 삭발하는 참교육동지회 지난 25일, 전교조 참교육동지회 9명의 교사들은 '전교조 법외노조 직권취소와 노동3권 쟁취'를 요구하며 삭발하였다. 삭발에 참가한 교사는 많게는 85세, 적게는 62세로 평균나이는 73세다. 사진 : 최승훈 '교육공동체 벗' 기자
ⓒ 교육희망

관련사진보기


이 날 전교조 참교육동지회 김귀식(85세/서울), 윤한탁(81세/서울), 이상선(80세/경기), 홍갑표(79세/서울), 이건(75세/서울), 조희주(68세/서울), 홍성국(66세/전남), 김재석(65세/서울), 박흥원(62세/서울) 회원은 백발을 잘랐다. 이들은 많게는 85세, 적게는 62세로 평균나이는 73세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교육희망>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