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진은 24일 고남면을 방문한 가세로 군수
 사진은 24일 고남면을 방문한 가세로 군수
ⓒ 김면수

관련사진보기


민선 7기 태안군수 첫해를 맞아 지난 12일부터 남면읍을 시작으로 실시한 '군민과의 대화'가 27일 안면읍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이번 군민과의 대화를 통해 8개 지역의 읍·면과 지역 경로당, 어려운 가정 등을 방문해 군민 880명과 만나 280건의 건의사항을 접수받았다.

이번 방문은 민선 7기를 맞아 군정에 대한 의견과 바람을 청취해 이를 토대로 향후 4년간의 군정 운영 기틀을 정립하기 위해 추진됐다.

 24일 고남면에서 열린 군민과의 대화 모습
 24일 고남면에서 열린 군민과의 대화 모습
ⓒ 김면수

관련사진보기


가세로 군수는 하루 최대 2개 읍·면을 방문해 군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불필요한 의식을 생략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군민과의 만남이 추진됐으며, 형식을 탈피한 대화 분위기로 군민들의 다양한 질문이 이어져 예정된 시간을 넘기기도 하였다.

군민과의 현장대화에 참석한 정모(50, 이원면)씨는 "예정된 시간이 지났음에도 질문을 모두 받은 후에야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고 태안군이 이번 군민과의 대화에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라며 "주민들의 건의사항이 군정에 꼭 반영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가세로 군수는 민선7기 군민 중심의 성과 창출을 이뤄낼 수 있도록 이번 읍·면 방문에서 나온 군민들의 건의사항과 의견 등을 면밀히 검토해 군정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해당 기사는 서산태안신문과 대한타임즈에도 송고 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