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이런 신기한 일을 봤나. 길을 걷다가 우연히 뭔가 눈에 들어왔다. 가로수 밑둥에서 희멀건한게 움직였는데, 갓 허물을 벗고 나온 매미였다.

듣자 하니 매미는 7년가량 땅속에서 굼벵이로 살다가 허물을 벗은 뒤 14일가량 살고 짝짓기를 한 뒤 생을 마감한다고 한다. 고작 한철을 보내려고 7년의 기다림을 흙속에서 보냈나 하는 안쓰러움이 들었다.

매미는 느릿느릿 나무 기둥을 타고 위로 올라갔다. 바람결에 날개가 휘날릴 정도로 갸날픈 생명체였다. 곧 날개가 마르고 껍질이 딱딱해지면 14일가량 힘차게 울다가 세상을 떠나겠지?

이 무더운 여름날에도 자연은 생명을 탄생시키고 있었다. 경이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매미, #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인간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노동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청소노동자도 노동귀족으로 사는 사회는 불가능한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