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25일 오후 6시부터 울산 일산해수욕장 모래밭에서 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창립 31주년 기념 문화행사가 열렸습니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지역민과 노동자가 많이 온 가운데 울산시장, 교육감, 국회의원, 구청장 등 기관장도 와서 축하를 해주었습니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현대중공업은 지금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노동자 입장에서 구조조정 하는게 아니라 기업 입장에서 구조조정을 진행시키고 있다며 참석한 정치인들이 "함께살자"고 성토 했습니다.

울산 동구지역 김종훈 국회의원은 연단에 올라 "지금 중공업은 수주도 받고 일감이 있음에도 노동자 희생을 통한 구조조정을 멈추지 않고 있다. 함께 살도록 노력하자. 뭐든 회사가 원하는 대로 지원해 주겠다 했으나 거부하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저는 현대중공업은 어떤 입장일까 궁금해서 전화번호를 검색하여 언론 담당과 통화를 시도해 보았습니다. 안내대표로 전화 했더니 문화홍보팀 과장님과 연결해 주었습니다.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임을 밝히고 "어제 현대중공업 노동조합 창립 31주년 기념 문화제를 해서 가보았는데 기관장들이 현대중공업의 구조조정에 대해 우려를 많이해서 중공업 입장은 뭔지 궁금해 전화드렸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이에 담당 과장님은 "지금 해양에 일감이 없어 모두 2600여 명의 직원 중 2천여 명에 대해 무급순환휴직을 노동조합과 협의 중에 있으나 대치상황중"이라며 "회사는 20% 임금삭감 문제도 나중에 안정되면 돌려주는 조건"으로 노조에서 주장하는 일방적 구조조정이 아니라 일축했습니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또 회사는 "수주가 들어와도 설계 등 배 건조 준비하는데만도 1년 반 정도 시간이 걸려 회사로선 놀리면서 임금을 줄수는 없지 않느냐"는 입장을 이야기 했습니다.

현대중공업에 노동조합이 생겨난지도 31년이 지났으나 여전히 노동자는 생존권 사수를 위해 싸우는 현실에 신명나는 문화제도 즐거운 마음으로 바라보기엔 안쓰러움이 생겼습니다. 노동자도 살고 기업도 사는 노사상생의 길은 정녕 없는 걸까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간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노동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청소노동자도 노동귀족으로 사는 사회는 불가능한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