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무더운 여름철을 거뜬히 이겨낼 수 있는 방법엔 여러 가지가 있다. 우리나라에선 예로부터 삼계탕 등 보양식을 챙겨 먹으며 무더위를 견디는 풍습이 있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그 중에서도 시간도 절약하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최고의 여름철 영양 간식으로는 온갖 곡식을 넣어 만든 미숫가루가 있다. 아직도 시골에서는 여름철 대표 간식으로 미숫가루를 많이 해 먹는다.

미숫가루는 검은콩, 흰콩, 율무, 현미, 보리쌀, 땅콩, 깨 등 밭에서 나는 고단백 식품을 찌고 말리는 과정을 거쳐 만든다. 시원한 얼음 몇 개 동동 띄워 먹는 미숫가루는 여름철 최고의 별미 중 별미로 꼽힌다.

요즘같이 폭염과 열대야가 지속되고 길을 걸으면 불꽃이 바로 옆에서 피어 오르는 것 같은 날씨에 생각나는 전통 간식이다. 잠시 나들이 나갔다 들어와 미리 준비해둔 시원한 미숫가루 한 그릇으로 더위를 식혀니 꿀맛 중 꿀맛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