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지난 5월, 광복회대전지부가 회원들에게 보낸 공문. 광복회 본회 답변을 근거로 대전지부 회원들이 선출한 '김영진 감사와 감사업무 일체를 인정할 수 없어 감사를 받을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지난 5월, 광복회대전지부가 회원들에게 보낸 공문. 광복회 본회 답변을 근거로 대전지부 회원들이 선출한 '김영진 감사와 감사업무 일체를 인정할 수 없어 감사를 받을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 심규상

관련사진보기


광복회대전지부가 2년째 총회를 하지 않고 지부 감사 또한 받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의도적인 감사 회피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윤석경 전 대전지부장 등 광복회대전지부 회원 13명은 최근 자체 모임을 갖고 정선흥 대전지부장 권한대행에게 총회 소집과 함께 감사를 받을 것을 거듭 촉구했다. 광복회대전지부가 2016년 이후 지금까지 감사를 받지 않고 총회 소집조차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 대전지부장 권한대행은 "광복회 본회에서 '지부의 감사를 승인한 바 없다'고 회신했다"며 "선임된 김영진 감사는 물론 감사 업무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광복회 '감사 자격유무 해석 의견 없다'
대전지부 '감사와 감사 업무 인정 안돼' 왜곡

광복회 대전지부 A사무국장은 "이전 비상대책위원회 때에는 지부에서 감사가 인정됐는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비대위 체계가 아니고 정관상 광복회 본회 외에는 감사를 둘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같은 이유로 총회도 열 수 없다"고 밝혔다.

대전지부 정 권한대행은 회원들이 감사와 총회를 요구하자 지난 5월, 광복회 본회 답변 내용을 근거로 '감사 업무 일체를 인정할 수 없다'며 감사 거부 입장을 전체 회원에게 보냈다.

하지만 광복회 정관 27조에는 '지부총회는 지부 회원 전원(대전지부 회원 약 120여명)으로 구성하고, 운영은 별도 규정으로 정한다'고 돼있다. 오히려 정관을 통해 자체 지부 총회와 운영을 권장하고 있는 셈이다.

광복회 본회 관계자는 "각 지역지부에서 원활한 운영을 위해 자체 감사를 뽑거나 운영회의 성격의 총회를 하는 것을 본회에서 못하게 할 근거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때문에 올 상반기 대전지부에서 김영진 대전지부 감사에 대한 감사 자격 유무에 대한 유권해석을 의뢰해 왔을때도 '본회에서 승인한 바는 없지만 자체 운용된 감사에 대한 자격유무 해석에 대한 의견이 없다'고 회신했다"고 덧붙였다.

지부에서 선출한 감사에 대해서는 지부 회원들이 판단해 운용할 사안이라는 의견을 보냈는데, 대전지부에서 이를 잘못 이해했다는 것이다.  

실제  광복회대전지부는 출범 이후 전임 지부장 때까지 20여 년 간 자체 감사를 선출하고 총회를 운영해 왔다.

대전지부 회원들 "본 회 공문 핑계로 감사와 총회 의도적 회피"

윤석경 전 대전지부장은 "지난 1994년 이후 지부 총회를 해왔지만 광복회 본회의 승인을 받아 개최한 사례가 없다"며 "그런데도 대전지부 권한대행과 사무국장은 광복회 본회를 핑계 삼아 감사와 총회를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현 김영진 감사는 재작년 3월 총회에서 권한이 승계돼 분명히 감사 권한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영진 감사는 "대전지부가 건물 임대 수익금 등 매년 2억 원 가까운 돈을 집행하는데도 이런 저런 이유로 감사와 총회를 거부해 여러 의혹을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광복회 본회와 국가보훈처가 나서 대전지부의 무원칙한 전횡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광복회대전지부는 순국선열과 독립유공자 후손들로 구성된 단체로 매년 자치단체로부터 수천만 원의 보조를 받고 있다. 또 충남도와 대전시 지원으로 건립한 광복회관의 임대수익금(매년 약 1억 5000여만원)을 관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