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러시아에서 환적된 북한산 석탄이 한국에 유입된 의심 사례가 알려지면서 일부 외신과 국내 언론이 '한국 정부의 UN 제재 의무 위반'이라고 비판하고 있지만 UN 대북제재를 주도하고 있는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에 대한 신뢰를 확인했다. 또 관련 보도에 유감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의 지난 22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한국은 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문의 해상 이행(maritime implementation)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동반자"라면서 신뢰를 나타냈다.

이 같은 입장은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가 밝힌 것으로, 환적된 북한산 석탄의 한국 유입에 미국 정부는 어떻게 대응할 건지 질문을 받고 답변으로 나왔다. 이 관계자는 "한미는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며 "미국과 한국은 통일된 대응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에 한국 언론이 북한산 의혹 석탄 반입 보도 사안을 왜곡해 보도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 큰 실망감을 갖고 있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에서 북한산 석탄을 싣고 한국에 하역한 화물선 사례에 대해 미국 정부도 잘 알고 있고, 이 화물선에 대한 대응에도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왔다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북한 석탄 환적 의심 사례는 미국측이 제공한 정보에 의해 선박 검색이 이뤄졌다. 객관적 물증 확보를 위한 조사 등 공동 대응사례에 대해 한국 정부가 언론의 비판을 받자 미국 국무부가 유감을 표시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23일 <미국의 소리> 한국어판의 '많이 본 뉴스' 1~6위가 '북한산 석탄' 관련 내용이다.
 23일 <미국의 소리> 한국어판의 '많이 본 뉴스' 1~6위가 '북한산 석탄' 관련 내용이다.
ⓒ VOA

관련사진보기

<미국의 소리>(VOA) 한국어판은 지난 17일 '유엔 "북한 석탄, 한국서 환적"... 석탄세탁에 한국 이용 확인' 제목의 기사를 통해 UN 안보리 제재 대상인 북한 석탄이 '원산지 세탁'되는 과정에서 한국이 환적지로 이용됐다고 보도한 뒤, 한국 정부가 대북 제재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 보도를 이어왔다. (관련 기사 : "한국에서 북한 석탄세탁" VOA, UN보고서 잘못 봤나)

VOA의 기사는 국내 언론에 광범위하게 인용 보도됐다. 하지만 VOA 보도 내용 중 '한국이 환적지로 이용됐다'는 내용은 근거가 없었다. 국내 여러 언론은 '한국 정부는 북한산 석탄의 국내에 반입된 걸 알고도 화물선을 억류하지 않았다'는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이같은 상황에 대해 지난 20일 한국 외교부가 상세한 보도자료를 내면서 반박했다. 억류조치를 하지 않았지만 선박검색 등 당시 UN 결의안이 보장한 조치를 성실하게 수행했고 현재도 조사가 진행 중이라는 것이다. (관련 기사 : 북한산 석탄 화물선 억류하라고? 중국·일본은 안 보이나)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