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CJ대한통운이 택배연대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회사는 서울 배송 번호판(원안)이 달린 차량을 경남 창원에 보내 배송하도록 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이 택배연대노조와 갈등을 빚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CJ대한통운과 택배연대노조가 대체배송 등으로 갈등을 빚으며 택배대란으로 불린 파업사태가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의 중재로 해결 가닥을 잡았다.

김종훈 의원은 19일 오전11시 회사 측 차동호 부사장(택배부문장)과 김치홍 상무를 직접 만나 중재에 나섰다. 이날 회사측은 김 의원과 중재안에 합의했다.

중재안은 ▲ 택배노조는 현장에 복귀하고 회사 측은 대체배송을 중단한다 ▲ 배송시간 등 노조에서 제기한 문제는 앞으로 노사간 신의를 바탕으로 성실하게 논의한다, 이다.

이 중재안은 18일부터 본사 앞에서 총파업에 들어간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택배노조)도 동의했다. 이에 김종훈 의원은 "택배대란은 곧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앞서 택배노조 조합원들은 "하루 노동시간 13시간 중 7시간에 달하는 분류작업으로 배송시간이 늘어나고 정당한 대가 역시 지급받지 못하는 사실상 '공짜노동'을 해왔다"는 지적을 회사 측에 내놨다. 이어 영남지역 조합원들이 이 문제를 놓고 6월 30일 하루 파업을 벌이자 본사가 대체배송을 하면서 노조가 "일감 빼가기"라며 파업에 돌입했다.

김종훈 의원은 "이번 중재로 급한 불은 껐지만 분류작업과 배송시간 등 노사가 해결해야할 근본적인 일들이 남았다"면서 "회사가 신의를 바탕으로 성실하게 대화에 임하기로 한 만큼 조속히 해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의 미온적인 대처에 대해 김 의원은 "빠른 시일 내에 해당부처를 만나 정부차원의 실질적인 대책마련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김종훈 의원과 만나 협의한 결과, 노조와 대리점 양측을 만나 원만한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중재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택배기사가 업무에 복귀하기 위해서는 소속 집배점과 협의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태그:#택배대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