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 대통령 축하 난 받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하고 있다.
▲ 문 대통령 축하 난 받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글쎄. 국가주의가 어떤 의미인지 파악이 안 된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의 말이다. 김 위원장이 지난 18일 기자간담회에서 "연방제에 가까운 분권화를 이야기하는 이 (문재인) 정부에서도 국가주의적 방향이 곳곳에 들어가 있다. 국가가 시민사회와 시장에 지나치게 개입해선 안 된다"라고 비판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한 수석은 19일 김 위원장 취임 축하 인사차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가주의 발언' 관련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말하면서 "정책적 비판으로 생각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추진하는 정책에 국가주의적이란 단어는 좀 맞지 않는 것 같다"라고도 지적했다.

다만, 한 수석은 "(김 위원장이) 정책 정당에 대한 갈망과 갈증이 많다"라면서 '김병준 비대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비공개 환담 때) 여야가 논쟁과 다툼보다는 건전하게 정책적으로 경쟁하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해주십사 하는 말씀을 드렸고 김 위원장은 야당도 표현하는 언어가 달라지고 정책적으로 경쟁해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좋다고 하셨다"라고 설명했다. 한 수석은 앞서 모두 발언 때도 "진보·보수를 넘어서 정책과 가치로 경쟁하는 정치 문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라며 "저희도 함께 협력하고 협치해서 함께해야 할 일에 대해 머리를 맞대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병준 "이 자리에 앉는 것에 대해 언제 한번 이해 구하려 했는데..."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노무현 정신'을 거론한 김 위원장에 대해 부정적 평가가 있는 것에 대해서도 한 수석은 "그것보다는 김 위원장이 분권과 자치에 대한 고민이 굉장히 많이 있으셨고 진보·보수라는 이념으로 다투고 싸움만 하는 정치는 안 된다고 말씀하셨다. (김 위원장의 노무현 정신 언급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정책으로 건강한 경쟁을 하는 정당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말씀하셨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평가했다.

구체적인 정책 현안에 대한 얘기는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은 축하 말씀을 전달하고 상견례를 하는 자리라 아직 사안에 대한 논의는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한 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으면서 "정말 감사드린다. 이 자리(비대위원장)에 앉는 것에 대해서도 언제 한번 이해를 구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제 뜻을 전하게 돼 기쁘다"라고 밝혔다.

한 수석은 "이해를 구하려고 했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문 대통령과) 일을 같이 하셨잖나. 그런데 야당 비대위원장으로 오셨으니 그에 대한 소회를 말하신 것"이라고 답했다.

김병준 예방한 한병도-송인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을 예방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가운데), 송인배 정무비서관과 인사하고 있다.
▲ 김병준 예방한 한병도-송인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을 예방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가운데), 송인배 정무비서관과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