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15일 최고 기온 37.2℃를 기록한 경주시 건천읍 모량리. 폭염경보 속에도 주민 100여 세대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수십 년간 돼지돈사 악취로 고통받아오다 경주시 당국과 돈사 농장주들의 방관 속에서 해결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매주말 집회를 열고 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15일 오후 5시부터 이 마을 100여 세대 주민들은 마을 경로회관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돈사 폐쇄"를 요구하면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지난 6월, 경주시 축산과 담당자와 돼지 농장주 그리고 마을 대표가 만나 악취 해소 방안을 찾기 위해 만났지만, 생계 문제를 호소하는 농장주와 악취 고통을 호소하는 마을주민간의 이견만 확인했을 뿐 해결의 실마리는 찾을 수 없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마을 100여 세대 주민들은 농장주의 자발적인 폐쇄를 원하지만, 농장주들은 생계를 위해 어찌할 방법이 없다는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김광섭 건천읍 모량리 이장은 "논밭에서 일을 하고 조금 휴식을 취하려고 집에 오면 돈사에서 뿜어져 나오는 악취로 삼복 더위에 창문을 열지도 못한다"라고 호소했다.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주민들은 시 당국이 돼지농장 농장주와 담판을 벌여 적극적으로 중재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며 발길 닿은 곳의 풍경과 소소한 일상을 가슴에 담아 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