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히려 제가 직접 당 대표로 나서면서 또 다시 불필요한 논란 등으로 당 혁신 실천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조그마한 걸림돌이나 부담이 될 여지가 있다면 저는 다른 역할을 찾는 것이 마땅한 결정이라 생각한다"라며 8.25 전당대회 불출마를 시사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히려 제가 직접 당 대표로 나서면서 또 다시 불필요한 논란 등으로 당 혁신 실천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조그마한 걸림돌이나 부담이 될 여지가 있다면 저는 다른 역할을 찾는 것이 마땅한 결정이라 생각한다"라며 8.25 전당대회 불출마를 시사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대표 당권주자로 꼽혔던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재선. 경기 안산상록갑)이 8.25 전당대회 불출마를 시사했다.

그는 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혁신과 화합의 전당대회로 문재인 정부 성공을 완성합시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오히려 제가 직접 당 대표로 나서면서 또 다시 불필요한 논란 등으로 당 혁신 실천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조그마한 걸림돌이나 부담이 될 여지가 있다면 저는 다른 역할을 찾는 것이 마땅한 결정이라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사실상 불출마 선언이다. 최근 전당대회를 앞두고 '부엉이모임' 등의 논란이 벌어지면서 당 안팎에서 '친문 패권주의'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한 '응답'으로 해석된다.

전 의원은 먼저, 자신이 당권 도전을 고민했던 까닭부터 설명했다. 그는 "저는 그동안 민주당의 역할로 주요 국정과제에 대한 선도적 추진, 성과·갈등 관리, 정책 생산 능력 등을 갖추고 이를 기반으로 강력한 당정 협력 구축과 당 혁신, 야당과의 협치, 국민-당원과의 민주적 소통 강화가 필요함을 강조해 왔다"라며 "집권 중반기, 민주당이 제 역할을 할 때만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도 이룰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를 가능하게 하는 핵심은 당 혁신을 위한 노력과 실천이다. 특히 당이 위기 상황일 때 뿐 아니라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고 있을 때 더욱 그러하다"라며 "이제 민주당 역시 국민의 기대에 발 맞춰 변화해 왔는지 점검하고 본격적으로 혁신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제도 혁신을 넘어 관행과 문화의 영역까지 혁신을 이뤄낼 때 문재인 정부 성공을 확실히 만들어 낼 집권여당으로서의 위상 정립과 함께 국민에게 신뢰 받는 정당이 될 수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혁신의 실천은 우리 모두 함께여야 가능하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이 제가 생각하는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이다. 이를 실현하고자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전 의원은 "민주당이 가야 할 길에 동의하고 실천을 위해 함께 할 수 있다면 제가 반드시 당 대표로 나서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불출마 가능성을 밝혔다. 자신의 출마로 '불필요한 논란'이 불거질 수 있다는 점도 우려했다.

이와 관련, 전 의원은 "제가 출마하지 않음으로써 더욱 많은 분들과 함께 당의 혁신을 실천해 낼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진다면 기꺼이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며 "혁신의 실천은 민주당의 이름으로 우리 모두 함께여야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에 당 지도부로 출마하시는 분들이 지난 과정에서 당의 역할을 돌아보고 당의 나아갈 비전을 확실히 제시하며, 그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혁신과 화합의 전당대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앞서 예비경선 전 단일화 논의를 진행했던 김진표 의원(4선. 경기 수원무) 출마 선언과 같은 날 나온 것이 주목된다. '친 문재인'으로 분류되는 당권주자들이 단일화하는 움직임으로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

실제로 김진표 의원은 이날 출마 선언 후 '친문 단일화 논의' 관련 질문을 받고, "전해철 의원과는 아주 많은 공감대가 있고 상당히 생각이 좁혀졌고 최재성(4선. 서울 송파을) 의원과는 더 논의해야 할 여지가 남아있다"라고 답한 바 있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