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우리는 함께 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우리는 함께 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으로 가는 길목 곳곳에는 무지개가 그려져 있는 깃발 또는 플래카드가 걸려있었다. 이날 열리는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를 알리고, 기념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날 30도를 넘는 무더위 예보에도 불구하고, 시청 앞 광장으로 하나둘 사람들이 몰려들고 있었다.

오전 11시부터 본격적으로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대표 행사인 서울퀴어퍼레이드가 진행됐다. 출입구 오른쪽에 설치된 무대에서는 음악이 흘러나오고 있었고, 밴드 공연을 위한 리허설이 한창이었다. 입구에서는 몇몇 참여자들이 부채를 나눠주며 성소수자들을 지지하는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이번 축제의 슬로건은 퀴어라운드(Queeround)로 정해졌다. 일상 어디서든지 항상 성소수자가 주변에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강명진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성소수자의 자긍심 고취, 문화 향유, 소통의 공간 역할을 하는 서울퀴어문화축제가 또 열린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여러분과 즐거운 시간을 만들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축제 개최 소감을 밝혔다.



"어째서 전쟁은 괜찮고 사랑은 괜찮지 않나요"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서 한 참가자가 성소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어째서 전쟁은 괜찮고 사랑은 괜찮지 않나요"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서 한 참가자가 성소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성소수자들을 지지합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성소수자들을 지지합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내 사랑은 내가 결정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내 사랑은 내가 결정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우리는 함께 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우리는 함께 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우리는 어디에나 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우리는 어디에나 있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퀴어퍼레이드 '자긍심 행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서울퀴어퍼레이드 '자긍심 행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퀴어퍼레이드 '자긍심 행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서울퀴어퍼레이드 '자긍심 행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퀴어퍼레이드 '자긍심 행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서울퀴어퍼레이드 '자긍심 행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참가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성소수자 부모모임 "엄마는 널 있는 그대로 사랑한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성소수자 부모모임 회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성소수자 부모모임 "엄마는 널 있는 그대로 사랑한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성소수자 부모모임 회원들이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찬반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한국에도 혼인 평등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네트워크 회원들이 혼인 평등을 요구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한국에도 혼인 평등을'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네트워크 회원들이 혼인 평등을 요구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서울퀴어퍼레이드에 동참한 라이더 '남성 중심적인 문화 벗어나 자유롭게'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성소수자와 모터바이크 라이더가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서울퀴어퍼레이드에 동참한 라이더 '남성 중심적인 문화 벗어나 자유롭게'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에서 성소수자와 모터바이크 라이더가 성소수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 반대하며 퍼레이드를 진행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2000년 50여 명으로 시작된 서울퀴어퍼레이드는 지난해 5만 명(주최 쪽 추산) 가량이 참여하는 축제로 규모가 확대됐다. 올해는 이보다 참가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강명식 축제 조직위원장은 "더이상 자신을 숨기고 싶지 않다는 의지, 그리고 이 사회 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존재로 살고 싶다는 개개인의 욕구가 드러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확한 참여 인원은 전체 행사가 종료된 이후에 집계될 것으로 보인다.

광장의 잔디밭 바깥쪽으로는 100여 개의 여러 기관과 단체에서 부스를 마련해 성소수자들의 인권 등에 대한 인식 개선을 촉구하고, 그들을 지지하고 나섰다. 미국-캐나다-뉴질랜드 등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주요 국가의 대사관부터 각 대학의 성소수자 동아리, 인권단체 등이 참여했다.

성소수자를 지지하기 위해 제작된 드레스이자 예술작품인 '암스테르담 레인보우 드레스'도 아시아에서 최초로 전시됐다. 동성애를 범죄로 간주해 구금 등의 처벌을 가하는 전세계 75개 국가의 국기로 만들어졌다.

강 위원장은 "동성애를 처벌하는 국가가 변화하면 드레스의 색상이 무지개색으로 바뀔 것이며 우리 사회는 좀 더 평등한 세상으로 나아갈 것"이라면서 이번 축제의 메시지를 전했다.

풍물놀이부터 밴드공연까지 각종 환영무대가 있은 뒤 50m 길이의 대형 무지개 깃발을 광장에 펼치는 이벤트가 펼쳐진다. 이어 오후 4시 30분부터는 서울광장을 출발해 시청, 을지로를 도는 퍼레이드가 진행된다. 약 4킬로미터로 역대 최장 길이다. 매년 참가자가 늘면서 안전 확보를 위해 길이가 늘어날 수밖에 없었다. 강 위원장은 "퍼레이드 출발 팀이 목적지에 도착하면 마지막 팀이 출발을 한다"면서 안전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퀴어퍼레이드가 열리는 동시에 서울광장 주변에서는 보수 및 극우, 종교단체 주최로 동성애 반대 집회가 열렸다. 반대 집회 참가자들과 성소수자 퍼레이드 참가자들의 충돌을 막기 위해 이날 광장 주변에는 펜스가 둘러졌으며 수십명의 경찰 병력이 배치됐다.

찬반 대립 속 퀴어축제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서 참가자들이(앞쪽) 동성애 반대 단체들에게 성소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찬반 대립 속 퀴어축제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에서 참가자들이(앞쪽) 동성애 반대 단체들에게 성소자를 향한 혐오와 차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동성애 확산 반대한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국민대회에 참가자들이 동성애는 창조질서와 가정을 파괴한다며 동성애를 반대하고 있다.
▲ "동성애 확산 반대한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국민대회에 참가자들이 동성애는 창조질서와 가정을 파괴한다며 동성애를 반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동성애 확산 반대한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국민대회에 참가자들이 동성애는 창조질서와 가정을 파괴한다며 동성애를 반대하고 있다.
▲ "동성애 확산 반대한다" 14일 오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국민대회에 참가자들이 동성애는 창조질서와 가정을 파괴한다며 동성애를 반대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동성애 반대 시민 "동성애는 죄악"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 출입구에서 동성애를 반대하는 시민이 동성애는 죄악이다며 참가자를 향해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동성애 반대 시민 "동성애는 죄악"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막식 출입구에서 동성애를 반대하는 시민이 동성애는 죄악이다며 참가자를 향해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