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장마가 끝나고 더위 위세가 굉장하다. 아침부터 푹푹 찐다.

국립공원 무등산 주차장에서 가깝게 있는 편팩나무숲을 찾았다. 이렇게 아름답고 시원한 명소가 있다니! 더위는 하늘을 찌르는데, 하늘로 쭉쭉 뻗은 편백나무는 하늘을 찌른다.

많은 사람들이 비닐 깔판을 가지고 소풍을 삼아 놀러왔다.

몇 명의 아주머니들이 합창연습을 한다. 노래 제목은 노사연의 바램. 피톤치드향이 멋진 화음에 실려 숲속으로 퍼진다.

'큰 것도 아니고
아주 작은 한 마디
지친 나를 안아주면서
사랑한다
정말 사랑한다는
그 말을 해준다면
나는 사막을 걷는다 해도
꽃길이라 생각할 겁니다.'

아내도 "너무 멋지고 잘 부르신다"며 작은 목소리로 따라 부른다.

편팩나무숲에서 아름다운 화음에 더위가 달아난다. 아름다운 숲속이 더 시원하다.

더위를 느낄 때도 여름이고,
시원함을 느낄 때도 여름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