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 김창승

관련사진보기


농부, 회사원, 마케터...
하는 일은 각각 달라도 새벽마다
구례 구석구석을 달립니다.

파도리, 냉천리, 봉암리, 피아골...
사는 곳은 달라도 산골을 사랑하는
마음은 한결같습니다.

어쩌다 이곳 지리산 아래로 와서
마음도 몸도 청정지역인 사람들을
만났을까 하는 생각에 가슴은 금세
찌릿찌릿 해집니다.

#지리산 #구례마라톤 #농부 #섬진강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리산 아래, 섬진강가 용정마을로 귀농(2014)하여 몇 통의 꿀통, 몇 고랑의 밭을 일구며 산골사람들 애기를 전하고 있는 농부 시인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