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 전갑남

관련사진보기


구례 화엄사를 구경한 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마침 구례5일장이 서는 날이라 들렸다.

구례장은 3일과 8일에 서는 모양이다. 시골 5일장이 참 정겹다. 여름 과일이 많이 쏟아져 나왔다.

수박, 참외, 토마토 등 채소과일을 비롯하여 복숭아, 살구, 자두 등이 제철이다.

온갖 과일들로 수북이 쌓인 어느 과일가게. 바구니에 복숭아를 담아 놓고 '월등복성 5천원'이라 표시해놨다.

"월등복성이 뭐예요?"
"어째 월등복성을 모른당까? 월등히 맛나다고 혀서 월등복성이지!"
"그래요?"
"그건 내 허는 맬이고, 순천 월등에서 나온 복숭아라 이거지."
"월등복숭아가 유명한가 보죠?"
"그야 두 맬 허면 잔소리지! 생긴 것도 요로꼬롬 이쁨시렁 달고 맛나부러."

가게 아주머니가 일부러 재미있으라고 쓰는 사투리가 구수하고 정겹다.

복숭아를 사투리로 복성이라 그렇게 불렀다. 고향땅 전라도에 와서 오랜만에 들어본다.

월등복성은 순천시 월등면에서 나오는 특산품이란다. 말 그대로 맛과 영양이 월등히 좋단다. 껍질이 앏아 깨끗이 씻어 껍찔째 먹어도 맛있다고 한다.

한 바구니를 사는데, 아주머니는 덤으로 하나를 얹어준다.

"이건 싸비스! 맛나게 드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화 마니산 밑동네 작은 농부로 살고 있습니다. 소박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