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시간 여행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한 번 간 사랑은 그것으로 완성된 것이다.그리움이나 애틋함은 저 세상 가는 날까지 가슴에 묻어 두어야 한다.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헤어진 사랑을 다시 만나고 싶거들랑
자기 혼자만의 풍경 속으로 가라.
그 풍경 속에 설정되어있는 그 사람의 그림자와 홀로 만나라

ⓒ 김재우

관련사진보기


진실로 그 과거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그 자신의 풍경 속의 가장 쓸쓸한 곳에
가 있을 필요가 있다"

-윤후명의 소설 협궤 열차 중에서

광화문 ! 광화문 연가를 생각하며 세종 문화 뒷길을 걸어 보자. 거기 바로 옆 뒷골목으로 걸어가 보자. 조금은 쓸쓸한 듯 7080의 향수를 자극하는 술집과 음악 다방이 기다리고 있다.삽겹살에 소주 한 잔 걸치고 친구들과 옛날 얘기를 나누면 가버린 그날이 엊그제 같다.

격동의 세월 70년 80년 살아낸 소위 베이비부머들,
독재와 민주화 투쟁 그리고 가난에서 벗어나려는 몸부림으로 살아온 세대들이 그 시절을 고스란히 느낄수 있는 그런 골목이 있다.

BTS와 트와이스 같은 아이돌의 노래가 대세인 지금, 그 골목의 LP음악 다방에서는 밥 딜런의 one more cup of coffee 와 존 바에즈의 river in the pine 도 들을 수 있다.

이문세의 광화문 연가에 이어 이수영의 광화문 연가도 들을 수 있다. 김광석이 흐린 하늘에 편지를 쓰는 소리도 들린다.

때론 먼 기억 속으로 시간 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다. 한 번 흘러간 사랑은 그것으로 완성된 사랑일지라도 그 사랑을 추억하는 것은 그 사랑에로의 짧은 여행이 아닐까.

한 번쯤 시간 여행을 떠나보자. 광화문 뒷 골목 속 자신의 가장 쓸쓸한 풍경 속에 서 있어 보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맑고 아름답고 옳고 향기로운 세상을 원합니다 일상이 평화롭고 사람이 사람으로 존중되는 세상이 열리길 원합니다. 더불어 행복한 나라를 원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