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감자수확 장마철과 겹치는 감자수확은 올해도 빗속에서 쟁기를 밀었다
▲ 감자수확 장마철과 겹치는 감자수확은 올해도 빗속에서 쟁기를 밀었다
ⓒ 오창균

관련사진보기


장마와 겹친 태풍으로 며칠 동안 쏟아진 폭우에 많은 지역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농경지의 유실과 침수로 일년 농사를 잃어버린 소식. 동병상련의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같은 농민의 처지라서 더 그럴 것이다.

올해 감자농사는 비와 함께 시작해서 비와 함께 수확을 마쳤다. 작물의 파종시기에 내리는 비는 농사에 도움이 되지만, 수확시기에 내리는 비는 쓸모 없어서 원망의 대상이 된다.

한순간 쏟아졌다 멈추는 사이에 게릴라전을 하듯이, 감자를 수확하는 모습이 갯벌에서 조개를 캐는 것 같다. 결국 질퍽한 흙 속에서 쟁기도 힘을 못 쓰고 쏟아지는 장대비에 허옇게 드러난 감자를 거두지 못하고 철수했다.

고온다습한 기후와 병충해

장마철의 무덥고 꿉꿉한 날씨는 사람을 지치게 하듯이, 작물도 고온다습한 기후에서 병충해에 시달리는 때가 요즘이다. 장마가 끝나면 곳곳에서 이상징후를 보이는 작물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고추농사에서 가장 경계하는 탄저병은 잦은 비와 습한 날씨가 지속되면 영락없이 찾아온다. 작년의 고추농사가 전국적으로 흉작이었던 것도 길었던 장맛비의 영향이 컸다.

장마철 잦은 비로 인해 흙속의 물빠짐이 나쁘면 뿌리를 통해 감염되는 역병(확산속도가 빠르고 치명적인 전염병)은 손 쓸 틈도 없이 작물전체에 아주 치명적이다. 그러나, 공기중으로 감염되는 탄저병은 열매와 잎에 곰팡이의 징후가 보이므로 빠르게 대처를 하면 피해를 막거나 줄일 수 있다.

공기중으로 감염되는 또 다른 흰곰팡이병은 오이와 같은 넓은 잎의 작물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 고온다습한 날씨에 빗물을 통해 감염에 취약한 고추, 오이와 같은 작물은 비닐하우스의 시설재배에서는 비가림으로 발병률이 줄어들기도 한다.

흰곰팡이병 오이에 발생한 흰곰팡이병(왼쪽)은 난황유로 방제할 수 있다(오른쪽)
▲ 흰곰팡이병 오이에 발생한 흰곰팡이병(왼쪽)은 난황유로 방제할 수 있다(오른쪽)
ⓒ 오창균

관련사진보기


곰팡이균에 취약한 작물은 진딧물의 발생률이 높은 특징도 있다. 진딧물의 천적으로 알려진 무당벌레가 자주 목격되거나 무당벌레의 유충이 보이면 진딧물이 생겼거나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무당벌레의 유충을 해충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농사에서 자주 목격되는 곤충에 대한 정보를 알고 있으면 해충과 익충을 구분하면서 병충해에 대비를 할 수 있다.

크기가 좁쌀만한 진딧물과 응애는 다른 곤충과 달리 이동하지 않고 발생지에서 작물의 양분을 흡즙하며 생육을 방해하여 고사시킨다. 발생하면 천적인 무당벌레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번식이 매우 빨라서 작물에 치명적이므로 빠르게 방제를 해야 한다.

농장에서는 겉흙이 마르지 않고 적정한 수분을 유지할 수 있도록 유기물 멀칭을 하거나 풀이 있었을 때, 진딧물 발생은 없었다. 그러나 검은비닐을 사용했을 때는 진딧물이 발생하기도 했는데, 진딧물은 온도가 높고 건조한 날씨에 겉흙이 마르고 지온이 상승하면 발병률이 높다.

또한, 퇴비와 비료를 많이 사용했을 때에도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과잉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그동안 경험으로는 진딧물 뿐만 아니라, 병충해를 예방하려면 흙이 스트레스 받지않도록 해야 한다. 그것은 농부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평범한 진리를 실천하느냐 못하느냐에 있는 것이다.

무당벌레 화려한 색깔의 무당벌레는 진딧물의 천적이다.
▲ 무당벌레 화려한 색깔의 무당벌레는 진딧물의 천적이다.
ⓒ 오창균

관련사진보기


무당벌레  무당벌레의 유충(왼쪽)과 번데기(오른쪽)
▲ 무당벌레 무당벌레의 유충(왼쪽)과 번데기(오른쪽)
ⓒ 오창균

관련사진보기


난황유

진딧물이 발생했다면 작물을 살리기 위해서 방제를 해야 한다. 효과가 있는 많은 방법들이 알려져 있지만, 달걀노른자와 식용유로 만드는 난황유는 곰팡이병과 진딧물에 효과가 높은 것으로 많이 사용하는 자연농약이다. 진딧물을 비롯한 다른 해충의 방제에는 식물에서 추출한 독초액을 난황유와 함께 사용하면 효과는 더 좋다.

달걀노른자는 물과 식용유를 섞이게 하는 유화제의 기능을 하고, 식용유의 끈끈한 점액질이 곰팡이균사를 파괴하고 진딧물을 질식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충퇴치에 효과가 있는 식물의 추출액을 난황유와 함께 사용하면 기름성분이 약효를 높이고 지속시키는 전착제 기능을 한다.

난황유 달걀노른자와 식용유를 혼합하여 만들고 있다(왼쪽), 난황유를 물에 희석하여 분리되지 않으면 잘 만든것이다(오른쪽)
▲ 난황유 달걀노른자와 식용유를 혼합하여 만들고 있다(왼쪽), 난황유를 물에 희석하여 분리되지 않으면 잘 만든것이다(오른쪽)
ⓒ 오창균

관련사진보기


난황유는 달걀노른자 1~2개를 핸드믹서나 교반기로 풀어주고 식용유 100ml를 넣은 후에 빠른 회전으로 섞어 주면 마요네즈처럼 된다. 잘 되었다면 물과 혼합했을 때 분리되지 않지만, 물과 기름이 분리된다면 다시 섞어서 물과 기름이 분리되지 않도록 한다.

위와 같은 비율로 난황유를 만들었다면 물 20리터에 희석해서 사용할 수 있다. 작물의 생육 초기와 예방 차원에서는 물의 희석비율을 더 높일 수 있으며, 증상이 발생했을 때는 물의 희석비율을 낮춰서 사용할 수도 있다.

진딧물은 증식이 빠르므로 박멸될 때까지 하루에도 2~3번 연속으로 살포하는 것이 효과가 높다. 온도가 높은 낮에는 사용을 안 하는 것이 생육장애를 불러올 수도 있는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다.

자연농약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자리공뿌리와 돼지감자,돼지감자잎의 추출액, 알콜도수 35도 담금주로 만들수도 있고, 물에 끓여서 사용할수도 있다.
▲ 자연농약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자리공뿌리와 돼지감자,돼지감자잎의 추출액, 알콜도수 35도 담금주로 만들수도 있고, 물에 끓여서 사용할수도 있다.
ⓒ 오창균

관련사진보기


해충을 방제하는 독성을 가진 식물은 매우 많이 알려져 있지만, 쉽게 구할 수 있는 돼지감자, 은행잎, 자리공으로도 자연농약을 만들 수 있다. 돼지감자와 자리공뿌리는 알콜도수가 높은 소주(35도)에 술을 담아서 3개월 숙성 후에 물과 500배로 희석하여 사용할 수 있다.

또는, 물에 끓이거나 잎은 생즙으로 성분을 추출하여 난황유와 희석하여 사용하면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농사도 짓고, 농사교육도 하는 농부입니다. 소비만 하는 도시에서 자급자족의 생산을 넘어서 농사를 천직으로 알고 살아가는 사람들과 함께 농부의 길을 가고자 합니다. 흙에서 사람냄새를 느꼈을때 가장 행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