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현장 특별취재팀] 안홍기(팀장), 유성애, 유성호(사진)

합의문 서명 마친 북-미 회담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 합의문 서명 마친 북-미 회담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 케빈 림/스트레이츠 타임스 제공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12일 오후 4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에서 포괄적 내용이 담긴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로써 사상 첫 6.12 북미정상회담이 마무리됐다. 양 정상의 첫 만남부터 서명까지는 약 4시간 40여분이 걸렸다.

12일 오전 9시께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후 통역자만 배석한 채 1대1로 단독회담, 이어 확대회담과 업무오찬 등 예정된 순서대로 일정을 진행했다. 이후 양 정상은 호텔 내에서 통역 없이 따로 산책했고, 이어 기자들과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설명 없이 "우리는 지금 서명하러 간다"고만 말했다.

서명 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굉장히 포괄적이고, 양쪽이 만족할 만한 결과"라고 회담 내용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서명을 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오늘 같은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합의문 서명하는 김정은-트럼프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김여정 부부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배석해 있다.
▲ 합의문 서명하는 김정은-트럼프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김여정 부부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배석해 있다.
ⓒ 케빈 림/스트레이츠 타임스 제공

관련사진보기


양 정상은 나란히 앉아 합의문에 서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과 특별한 유대관계(a special bond)가 형성됐다"고 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 기자의 질문에 "당연하다. 그 프로세스(과정)를 굉장히 빠르게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한반도 비핵화 절차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북미 양측이 서명하면서 북미회담은 사실상 종료됐다고 볼 수 있다. 서명 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후 합의문을 들고 만나 서로 악수한 뒤 기념사진을 찍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기서 "양쪽이 서로를 더 잘 알게된 계기였다"며 "김 위원장이 굉장히 재능 있는 사람이란 걸 알게 됐다. 그가 북한을 아주 사랑한다는 걸 배웠다"고 말했다.

앞서 서명식에서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느냐"는 질문에 "틀림없이 그렇게 할 것(Absolutely I will)"이라 말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김 위원장과 더 만날 용의가 있다고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념사진 촬영 뒤 "다시 만날 거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렇다. 우리는 여러 번 만날 것"이라 답해, 후속 정상회담이 이어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회담에 이어, 예정에 없던 서명식까지 마친 김 위원장은 현지시간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3시께), 경호를 받으며 카펠라 호텔을 떠나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로 향했다.

이로써 김 위원장은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한 데 이어, 이번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나란히 앉아 세계를 상대로 발언했다. 그간 '은둔의 지도자'로 불렸던 김 위원장이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다시 한 번 국제적 외교 무대에 존재를 각인시켰다는 평이 나오는 이유다.

다음은 양 정상이 서명식에서 나눈 발언 전문을 정리한 것이다.

북-미 합의문 교환하는 김여정-폼페이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김여정 부부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합의문을 교환하고 있다.
▲ 북-미 합의문 교환하는 김여정-폼페이오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김여정 부부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합의문을 교환하고 있다.
ⓒ 케빈 림/스트레이츠 타임스 제공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세상은 중대한 변화 보게 될 것" 트럼프 "특별한 유대관계 형성됐다"

트럼프 대통령
"우리는 오늘 중요한 서류에 서명한다. 굉장히 포괄적인 문서로, 양측의 좋은 관계를 반영하는 결과물이다. 약 두 시간쯤 뒤에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그 전에 관련한 내용을 배포하게 될 것이다. 이렇게 서명하게 돼 매우 영광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우리는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된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오늘과 같은 이런 자리를 위해서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 감사하다."

트럼프 대통령
"매우 감사하다. 우리는 매우 신속하게 그 절차를 시작할 것이다. 조금 후에 우리가 서명한 발표문에 대해 알게 될 것이다. 우리가 서명한 이 문서는 매우 포괄적일 뿐 아니라 양쪽이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이다. 여기엔 많은 선의와 노력, 관련한 준비 작업이 있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포함해 북한 담당자 등 노력해준 모든 분들에 감사하다.

오늘 있었던 결과에 자랑스럽다. 북한과 미국의 관계, 한반도의 미래는 과거와는 많이 달라질 것이다. 우리는 둘 다 무언가를 하고 싶었고, 이제 특별한 유대관계가 오늘 형성됐다. 모든 사람들이 만족하게 될 것이다. 우리가 전 세계를 위해, 크고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다.

김 위원장께 감사하다. 그와 정말 밀도 있는 시간을 보냈다. 오늘 합의 결과는 그 어느 누가 기대했던 것보다 좋은 결과였다고 본다. 앞으로 더 많은 진척이 있게 될 것이다. 오늘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감사하다."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식 지켜보는 취재기자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12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내외신 취재기자들이 생중계되는 두 정상의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지켜보고 있다.
▲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식 지켜보는 취재기자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12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내외신 취재기자들이 생중계되는 두 정상의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지켜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식 지켜보는 취재기자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12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내외신 취재기자들이 생중계되는 두 정상의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지켜보고 있다.
▲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 서명식 지켜보는 취재기자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12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포뮬러원(F1) 경기장에 마련된 미디어센터에서 내외신 취재기자들이 생중계되는 두 정상의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지켜보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