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예정에 앖던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만난 뒤 한 식당에서 지인들과 식사를 하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예정에 앖던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만난 뒤 한 식당에서 지인들과 식사를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지난 10일 대구를 방문하기로 했다가 취소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오후 전격적으로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강효상·장재원 의원과 함께 이날 오후 7시30분쯤 서문시장을 방문한 홍 대표는 "당이 어려울 때마다 대구와 서문시장은 당을 살려준 곳"이라며 "서문시장은 대구 민심의 바로미터이기에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대구시민들에게 마지막으로 호소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한국당이 대구·경북에서 버림 받는다면 당을 해체해야 할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도와주시고 정신을 못 차린다 생각하시면 2년 뒤 총선에서 심판해 달라"고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홍 대표의 대구 방문은 한국당 대구시장 관계자는 물론 지역의 후보들도 알지 못했다. 그는 지역에서도 방문을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식한 듯 "후보자는 선거 때 나름의 일정대로 움직이는 것이지 당 대표가 온다고 해서 따라다니는 것은 맞지 않다"며 "나는 어느 지역을 가든지 후보자를 앞세우고 지원유세를 하지, 내가 앞장서서 선거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일 대구 일정을 취소한 이유에 대해 "정태옥 의원(전 대구북구갑 한국당 의원)이 헛발질하는 바람('이부망천' 발언을 지칭)에 오히려 북구에 오는 것이 전체 선거에 영향이 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내가 북구에 안 가더라도 북구청장이 이길 수 있는 역량이 있고 주민들도 신뢰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경북 김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송언석 후보를 지원 일정을 취소한 이유에 대해서도 그는 "후보가 사드 배치에 입장이 모호하기 때문에 갈수도 없었다"면서 "자기 혼자 치러도 이길 수 있다고 했기 때문에 안 가는 게 옳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판에는 반대세력이 있는데 그 반대세력에 기대 선거를 하는 건 아닌 것 같다"며 "자기 지지자를 결집하는 게 선거다. 일부 의원들 중엔 귀가 얇아서 반대세력에 귀를 기울이다 갈팡질팡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이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냐는 질문에 "이미 반영될 만큼 반영됐다고 본다"며 "이번 선거에서 눈여겨봐야 할 것은 민생 문제이다. 지금 전국적으로 중산층과 서민층이 몰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방선거 후 야권의 정계개편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그는 "유승민 대표와 친하다"면서도 "안철수는 짧은 시간 내에 정치권에서 사라질 수 있다. 유승민 혼자 남으면 갈 데가 없다. 자유한국당의 반성과 참회를 말하기 전에 본인의 반성과 참회가 전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