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현중

관련사진보기


ⓒ 김현중

관련사진보기


ⓒ 김현중

관련사진보기


부부의 날, 특별 식사를 합니다. 생애 최초, 텃밭에서 직접 재배한 쌈채소입니다.

첫 수확의 기쁨이 풍성합니다. 자연이 정성껏 키운 생명을 감사히 먹습니다.

4개월 전, 새 생명의 감동이 떠오릅니다. 3kg도 안 되었던 아들은 지금 7kg가 넘습니다. 하루가 다르게 자라갑니다.

생명은 기쁨입니다. 자연은 생명을 줍니다. 우리의 미약한 수고에도 자연은 넉넉한 선물을 줍니다.

텃밭에서 생명이 자라고 있습니다. 우리 아이도 자라고 있습니다.

부부의 날, 우리 부부는 자연에게 기쁨을 선물 받았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나의 기쁨과 남의 필요가 만나는 곳에 행복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