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모이] 옹기종기 모인 작은 불상들, "소원을 말해봐"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천보산 자락 어느 사찰, 작은 불상들이 화단 위에 옹기종이 모여 있습니다. 앉아있거나 서있는 불상들을 보니 문득, 난센스 퀴즈 하나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누워 있는 불상은 '와불'이라 하고, 앉아 있는 불상을 '좌불'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서있는 불상은 뭐라고 할까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정답은 '입불'일까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학업성취'라고 써놓은 책상에서 불경을 읽고 있는 아기동자 눈이 초롱초롱합니다. 아기동자에게 학업성취는 해탈해서 열반의 경지에 오르는 것일까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각양각색의 불상에는 누군가 차고 있었을 염주도 걸려 있습니다. 염주의 주인은 어떤 간절한 소원이길래 차고 있던 염주를 내어놓았을까요?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십 원, 오십 원, 백 원, 오백 원짜리 동전들도 불상에 얹혀 있습니다. 석상 가슴팍에 붙은 동전은 꽤나 애를 써서 올려놓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 계대욱

관련사진보기


동전을 던지며 소원을 비는 연못처럼, 이 작은 불상에 조그만 동전을 쌓으며 소원을 빌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띠링, 처마 끝 청량한 풍경소리가 '소원이 접수되었습니다'라고 말해주는 것만 같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 모두의 크고 작은 소원들이 '이뤄짐'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지기를 바라봅니다.

참, 난센스 퀴즈의 답은 '선불'입니다. 후불은 안 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이 기자의 최신기사 [만평] 수출규제는 자해?